나노종기원, 반도체 소·부·장 테스트베드 장비 연내 구축

최기영 과기장관, 테스트베드 구축 현장 점검·간담회

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필요성이 제기된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공공테스트베드가 올해 말까지 대전에 있는 나노종합기술원에 구축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일 나노종기원에서 최기영 장관 주재로 간담회를 열고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지원을 위한 테스트베드 구축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테스트베드 구축에는 2022년까지 450억원이 투입되며, 대기업 양산설비와 비슷한 환경을 구축해 중소기업의 소재·부품·장비에 대한 실험, 성능평가를 지원한다.

나노종기원은 최근 대기업 협조로 반도체 노광장비를 확보했으며, 연말까지 총 10대의 핵심장비를 도입, 테스트베드 구축을 완료하고 시범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최기영 장관은 “일본 수출규제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재편 움직임의 ‘위기’가 산·학·연·관 역량결집 ‘기회’가 되고 있다”며 “나노종기원의 테스트베드가 현장 수요에 부합하는 양질의 서비스 제공을 넘어 소재·부품 공급기업과 최종 수요기업의 적극적인 연계와 협력을 위한 플랫폼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7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