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향기 언제, 얼마나 분비되나’ KAIST, 실시간 측정 성공

"원예·농작물 생산 증진에 도움…유해물질 노출량 측정 등 산업계에도 적용"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꽃향기가 분비되는 것을 실시간 측정해 가시화하는 데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기계공학과 유체 및 계면 연구실 김형수 교수와 생명과학과 생태학 연구실 김상규 교수 연구팀은 레이저 간섭계로 휘발성 유기물 증기(VOCs)의 상대 굴절률을 측정해 백합에서 나오는 꽃향기를 직접 측정해 냈다.

레이저 간섭계는 레이저 광원의 간섭 특성을 이용해 높은 정밀도로 길이를 측정하는 장비다.

기존 꽃향기 측정 방법은 물질 포집 후 질량분석을 통해 양을 측정했기 때문에 꽃이 어떤 주기로 향기를 뿜어내는지는 직접 알 수 없었다.

꽃향기 분비 주기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이번 기술은 꽃향기 합성·분비에 관여하는 유전자를 찾아내는 연구 등에도 활용될 전망이다.

김형수 교수는 “향기 물질의 분비를 제어할 수 있다면 원예·농작물 생산 증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공기 중 증기나 가스를 가시화할 수 있는 기술이 더욱 발전하면 유해 물질이 한정된 공간에 얼마나 노출됐는지 알아 산업용이나 군사용으로도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58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