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게임산업 종사 청년 만나 “삶의 질, 제도로 보장”

김부겸 국무총리는 17일 게임 업계에 종사하는 청년들을 만나 "종사자 개개인의 삶의 질이 제도로서 보장받을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7일 게임 업계에 종사하는 청년들을 만나 “종사자 개개인의 삶의 질이 제도로서 보장받을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 글로벌게임허브센터를 방문, 게임 업체 대표·청년 6명, 관련 전문가 4명 등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게임산업은 매년 9.8% 이상 성장을 기록하며 거대한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으로 우리나라의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있다”며 “특히 청년층이 선호하는 일자리를 창출하는 청년 고용 친화형 산업으로, 청년들이 많은 꿈을 이루고 있는 분야”라고 평가했다.

간담회에서 게임 업계 청년들은 게임산업에 대한 규제 완화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게임업계 경력 단절 여성에 대한 정부의 지원 문제 등을 제기했다.

김 총리는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문화체육관광부, 중소벤처기업부, 고용노동부 관계자에게 “자신의 일처럼 챙기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이번 행사는 김 총리의 ‘청년 북돋움’ 첫 행사다. ‘청년 북돋움’은 현장에서 청년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 행사에 앞서 김 총리는 인근의 티맥스타워에서 국정현안조정점검회의를 열어 ‘소프트웨어 생태계 혁신 전략’을 논의했다.

김 총리는 회의 뒤 같은 빌딩에 있는 기업용 시스템 소프트웨어 기업인 티맥스소프트를 방문하고 국내 우수 소프트웨어의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클라우드 SW 추진 협의회 발족식’을 참관했다.

(6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