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과학지원연 “나노미세먼지가 더 허파 깊숙이 침투 확인”

미세먼지 모델물질 생체주입 뒤 입자 크기에 따른 생체분포 추적

미세먼지 중에서도 가장 입자가 작은 나노미세먼지가 허파에 깊숙이 침투해 오래 머무르면서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3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에 따르면 바이오융합연구부 홍관수·박혜선 박사 연구팀은 형광 이미징이 가능한 초미세·나노미세먼지 모델입자를 제작해 생체에 주입한 뒤 최대 한 달 동안 장기별 이동 경로와 세포 수준에서의 미세먼지 축적량을 비교·분석했다.

미세먼지는 지름이 10㎛(1㎛는 100만분의 1m)보다 작은 미세먼지(PM-10)와 2.5㎛보다 작은 초미세먼지(PM-2.5), 미세먼지의 100분의 1수준인 나노미세먼지(PM-0.1)로 나뉜다.

연구팀은 미세입자를 기관지로 주입한 뒤 입자가 폐에 머물러 있는 양을 관찰했는데, 나노미세입자는 초미세입자보다 빠르게 감소했다. 이 가운데 일부는 폐 세포 깊숙이 침투해 혈관을 따라 간·신장 등 다른 장기로 이동하는 흐름이 확인됐다.

나노미세입자가 다른 장기로 퍼지는 데 걸리는 기간은 최소 이틀 안에도 가능한 것으로 연구팀은 보고 있다. 폐기관 내에 존재하는 면역세포에 4주 후까지도 남아 있었는데, 그 숫자는 초미세입자보다 8배 많았다.

박혜선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미세먼지 중에서도 크기가 더 작은 나노미세먼지가 우리 인체 기관에 다양한 영향을 줄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다양한 물질의 생체분포패턴 정보를 구축하면 지역·환경 특성에 따라 다양하게 존재하는 미세먼지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더 정확히 예측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47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