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절반, 코로나19로 R&D 축소…연구인력 채용 줄일 것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연구소 보유 기업 1천490개사 조사

연구소를 보유한 기업 80%가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특히 이들 기업 가운데 절반은 연구·개발(R&D) 투자를 축소하고 신규 연구인력 채용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11∼16일 연구소 보유 기업 1천490개사를 대상으로 기업 연구·개발(R&D) 활동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전체 응답 기업 가운데 대기업이나 중견기업은 58개고, 중소·벤처 기업은 1천432개다.

먼저 코로나19 사태가 R&D에 미친 영향에 대한 질문에 응답 기업의 79.8%(1천189개사)가 부정적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고, 17.9%는 영향이 없다고 답했다.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응답한 기업은 2.4%였다.

또 응답기업의 47.7%는 올해 초와 비교해 R&D 투자를 축소할 계획이라고 말했고, 41.3%는 연구원 채용도 축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별로 보면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경우 34.4%가 R&D 투자를 줄이겠다고 답했고, 36.2%는 연구인력 채용을 축소하겠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의 경우에는 절반에 가까운 48.2%가 R&D 투자를 축소하겠다고 답했다. 특히 13.1%는 크게 축소하겠다고 밝혔다. 또 41.6%는 연구인력 채용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R&D 활동에 문제가 생긴 구체적인 사례를 묻자 국내 출장 제한 등으로 인한 R&D 활동 차질이라는 답변이 58.9%로 가장 많았다.이어 ▲ 기업 경영환경 악화와 자금 부족으로 R&D 과제 중단·축소 ▲ 국외 활동 제한 등으로 R&D 차질 ▲ 연구개발에 사용되는 재료·부품 등의 공급난으로 인한 차질 ▲ 소속 연구원의 자가격리·감염 등으로 연구인력 공백 발생 등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에 대한 질문에 응답기업의 65.2%가 ‘출장·대면회의 축소’라고 응답했다. 특별한 대응 방안이 없다고 응답한 기업도 19.7%에 달했다.

특히 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한 R&D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부 R&D 사업의 경우에는 기업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국가연구개발지원사업 참여 기업의 현금 부담률 완화(72.8%), 과제 기간의 한시적 연장(64.6%), 연구계획 변경 허용(4.0%) 등을 주문했다.

단기적으로 시급한 지원방안으로는 R&D 자금 지원(67.8%), R&D 비용에 대한 세액공제율 상향 조정(58.9%), R&D 인력채용에 대한 인건비 지원 사업 확대 등을 꼽았다.

중장기적으로는 국가가 비용을 부담하고 기업이 R&D를 수행하는 사회문제 해결형 R&D 개발 사업 확대(55.3%), 온라인으로 비대면 R&D 협력을 지원하는 종합 플랫폼 구축(51.3%) 등이 필요하다고 기업들은 답했다.

(24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