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감하는 동해안 해조류 자원 복원 추진

강원도

강원도 수산자원연구원은 동해안 생태 복원을 위한 해조류 종자 생산을 본격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도 수산자원연구원은 10일부터 강릉 해면 양식장에 자체 생산한 다시마 종자(3만2400m, 채묘틀 270개) 가이식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에 가이식하는 다시마 종자는 지난해 12월 다시마 모조로부터 인공채묘해 실내에서 종자 배양해온 것이다.

도 수산자원연구원은 4월까지 가이식을 한 후 도내 6개 시·군 마을 어장 인공어초 등에 이식할 예정이다.

동해안에 자생하는 다시마는 어민들의 주요 소득원이었으나, 최근 갯녹음 현상 등 연안 환경 변화로 자원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도내 해조류 생산량은 2005년 133t에서 2017년 553t으로 급감했다.

특히 다이어트와 건강식품으로 잘 알려진 개다시마는 1990년대에 연간 1000t의 자연산이 채취됐으나 현재는 멸종 위기 상태이다.

도 수산자원연구원 관계자는 “고유의 해조 자원을 보호하고 연안 생태 환경 복원을 위해 다시마, 개다시마, 쇠미역 등 해조류 3종의 종자 생산 시험 연구 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16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