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 국내외 위성 전문가 참여 학술회의 개최

'제12차 환경위성 국제 학술회의' 22∼23일 화상으로 개최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인천시 서구 환경위성센터 대회의실에서 22∼23일 국내외 위성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제12차 환경위성 국제 학술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학술대회는 한국이 환경위성 사업을 시작한 2010년부터 매년 정기적으로 열리고 있다.

올해는 미국항공우주국, 유럽우주국, 벨기에 왕립항공우주연구원, 네덜란드 왕립 기상연구원 등의 위성 분야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한다.

우리나라의 정지궤도 환경위성에 이어 발사를 준비 중인 미국의 정지궤도 환경위성(TEMPO·2022년)과 유럽의 정지궤도 환경위성(Sentinel-4·2024년) 관련 전문가 등도 참여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참석자들은 국립환경과학원이 올해 공개한 정지궤도 환경위성 관측 영상 14종의 정확도를 평가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한다.

환경위성 자료를 활용한 재난 대응, 지상 미세먼지로의 변환기술 개발 등 환경위성 활용 확대를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환경위성 활용 극대화를 위해 한국 국제협력단(KOICA), 유엔 아시아 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UN ESCAP)와 공동으로 진행 중인 환경위성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사업 등에 대해서도 발표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환경위성 검증·개선 및 아시아 대기질 감시를 위해 13개국에 지상원격 플랫폼을 구축하고, 환경위성 자료를 공유해 아시아 대기질 협력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앞으로 아시아 각국에 고농도 대기오염물질 상시 배출지역에 대한 자료를 제공해 아시아 각국의 대기질 개선정책을 지원하고, 개발이 완료된 환경위성 활용기술 또한 아시아 각국에 적용할 예정이다.

정은해 환경부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이번 국제 학술회의는 우리나라 정지궤도 환경위성의 정확도를 국제적으로 평가받는 자리”라며 “환경위성 활용 확대의 기준점으로 삼아 아시아 대기오염 및 기후변화 대응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