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전파연구원·관세청,살균 소독기 등 수입품 전자파 집중점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국립전파연구원은 관세청과 함께 이달 14∼30일 수입품의 전자파 적합성 기준 준수 여부를 집중적으로 검사한다고 13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국립전파연구원은 관세청과 함께 이달 14∼30일 수입품의 전자파 적합성 기준 준수 여부를 집중적으로 검사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기기가 전자파를 발생해 다른 정보통신·전자 기기를 오작동시키거나 다른 기기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로 해당 기기가 오작동하는지 파악하는 검사다.

이번 합동단속 주요 대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소비자 수요가 늘고 있는 열화상 카메라와 살균 소독기, 영상회의 장비, 공기청정기, 전기 마스크 등과 적합성 평가 사후관리 단계에서 부적합이 많이 발생하는 마사지기, LED 조명기기, 프로젝터 등이다.

양측은 인천세관, 부산세관 등으로 반입되는 기기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적합성 평가 인증 여부와 기술기준 부합 여부 등이 주요 점검 항목이다.

적발되면 통관 불허, 시정명령 등의 제재를 받는다.

정삼영 국립전파연구원 전파시험인증센터장은 “불법으로 유통되거나 부적합한 수입 방송·통신이기를 통관 전에 철저히 차단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기섭 관세청 수출입안전검사과장은 “통관단계에서 방송 통신 기자재 통관관리를 강화해 소비자 피해 방지를 위해 애쓰겠다”고 말했다.

(5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