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산림과학원, 나무 무게 쉽게 측정하는 새 기준표 개발 착수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23일 우리나라 주요 산림 수종 14개의 무게를 쉽게 측정할 ‘입목중량표’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입목중량표는 나무의 키와 가슴높이의 굵기만 알면 누구나 쉽게 무게를 알 수 있도록 표로 제시한 것으로, 부피 단위인 재적표와 함께 가장 중요하고 기본적인 산림 경영기준표다.

기존 중량표의 적용 범위가 소나무, 낙엽송 등 7개 수종에 불과하고, 벌채 후 시간 흐름에 따른 무게 변화를 알 수 없어 산업 현장에서 민원 분쟁이 빈번히 발생함에 따라 새로운 중량표 개발이 시급한 상태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해 소나무 중량표 개발에 이어 2025년까지 전국에 걸쳐 5천여 그루 이상 나무를 대상으로 높이, 둘레, 무게를 측정해 총 14수종의 중량표를 개발할 예정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ICT연구센터 강진택 연구관은 “새롭게 개발 중인 중량표가 완성되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를 거래할 때 더 정밀하게 양을 계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17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