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R&D 연감 발간 및 성과추적…논문·데이터 접근성도 제고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의결…2024년까지 전학교에 지능형과학실 구축

정부가 연구개발(R&D) 사업이 끝난 뒤에도 연구진의 성과를 관리할 수 있도록 연감을 제작하고 성과 추적조사 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팬더믹이나 4차산업혁명 등 미래 변화에 대응해 과학기술 인재도 확보한다. 이를 위해 초·중등생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고 여성과 청년 연구자의 연구를 뒷받침하는 환경을 조성한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25일 제14회 심의회의를 열고 ‘제4차 과학·기술 인재 육성·지원 기본계획(안)’, ‘제4차 연구성과 관리·활용 기본계획(안)’, ‘제1차 지역특화작목 연구개발(R&D) 및 육성 종합계획(안)’ 등 3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 R&D 성과 관리 체계 확립…연구자, 성과 직접 관리

이날 회의에서는 연구진의 성과 관리·활용 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R&D 투자의 효율성과 책임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과기정통부는 논문, 특허 등 과학기술 자료와 경제·사회·문화적 성과를 파악하기 위해 ‘국가연구개발 성과연감’ 발간 근거를 마련하기로 했다.

국가 R&D 사업 종료 후에도 연구 성과를 관리하기 위해 관리·활용 계획을 수립하고 성과 추적조사와 사업 효과성 분석 체계도 마련한다.

상용화를 목적으로 하는 과제 기획에는 기술 수요자인 기업과 국민의 참여를 도모한다.

국가 R&D를 통해 제작한 논문이나 연구데이터에 대한 접근성은 높인다.

연구자가 연구성과를 업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체계도 만든다. 연구진은 올해 구축하는 범부처 통합연구지원시스템(IRIS)에 연구자 정보와 성과 정보를 입력할 수 있다.

농업 분야에서는 지역특화 작목 R&D를 활성화한다. 기후변화와 고령화 등 외부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농업진흥청은 특화 작목 유형별 R&D를 활성화하고 산학연과의 협력을 강화해 현장 문제 해결형 R&D를 확대한다. 연구 인프라를 재정비하고 특화 작목 전문인력도 양성한다.

◇ 초·중등 AI 인재 키운다…청년·여성 등 인재 육성 환경 조성

팬더믹과 기후변화, 4차산업혁명 등 미래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과학·기술 인재도 기른다.

초·중등 미래인재가 디지털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수학과 과학 등 기본기를 잡는다.

2019년 기준 국제 수학·과학 성취도평가(TIMSS)에서 한국 초4 학생의 수학 흥미도는 58개국 중 57위, 과학 흥미도는 58개국 중 53위를 기록했다.

이처럼 초·중등생 사이에서 하락하고 있는 수학·과학 흥미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과기정통부는 맞춤형 수업을 제공한다.

2022년 인공지능(AI) 기반 수학학습 지원시스템을 구축해 2023년부터 운영하고, 2024년까지는 모든 학교에 지능형 과학실을 구축한다.

2022년부터 초·중등학교와 대학·연구기관·지역사회를 연계해 과학 교육을 지원하는 협업 체계 ‘스타 브릿지 센터'(가칭)도 운영한다.

올해 내 학교급별 AI 교육 기준도 시행한다. 초등학교는 놀이·체험 중심으로, 중·고등학교는 원리 교육을 중심으로 AI 학습을 시행한다. 매년 약 1천명 현직교사에 AI 과목을 교육해 이들의 전문성도 키운다.

이공계 대학 혁신도 추진한다. 전공 기초교육을 강화하고 이공계 대학생의 연구·교육 프로그램을 확대한다. 기술 연수를 위한 취업·창업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청년 과학기술인 정책 수립을 위한 기반도 다진다. 이공계 대학원을 조사하고 이공계 석·박사 졸업생 경력 경로 등을 살펴 통계 조사 체계를 고도화한다.

청년 연구자의 성장도 돕는다. 연구실 안전 체계를 강화하고 이들의 처우 개선에 힘쓴다. 청년 연구자가 연구경력 단절 없이 성장할 수 있도록 1인당 연 1억3천억원 내외의 연구비를 지원하는 ‘세종과학 펠로우십’ 사업도 올해부터 추진한다.

초·중등생부터 여성 과학기술인의 생애 전 주기적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W-브릿지'(가칭) 시스템을 구축하고,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연구문화를 확립한다.

해외 우수 인재가 국내에 정착할 수 있도록 최대 10년간 연 6억원을 지원하는 해외고급 과학자 초빙 사업을 확대한다.

연구기관에서 해외 석학을 쉽게 초청할 수 있도록 전자비자 절차를 적용하는 등 비자 제도도 개선한다.

과기정통부는 2021∼2025년 향후 5년간 미래인재 육성과 지원에 총 25조원 이상의 재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측했다.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은 “다가오는 국가 R&D 투자 100조원 시대에는 과학기술정책과 연구개발 투자의 최우선이 국민이 되어야 한다”며 “정부는 오늘 의결된 안건 등을 통해 지속해서 과학기술 역량을 강화하고 정책을 추진해달라”고 말했다.

(11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