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교육·연구용 컴퓨터, 세계 슈퍼컴퓨터에 등재

광주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은 광주과학기술원(GIST·지스트)에 구축된 교육·연구용 인공지능 고성능 컴퓨터가 전 세계 슈퍼컴퓨터 순위 178위에 등재됐다고 27일 밝혔다.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에 따르면 지난 13~18일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슈퍼컴퓨팅 콘퍼런스(SC22)에서 슈퍼컴퓨터 순위인 TOP 500 순위가 발표됐다.

지스트 내에 구축된 고성능 컴퓨팅 기반 공용 인프라 ‘드림(DREAM)-AI'(꿈꾸는 AI)는 HPL(고성능 린팩·High Performance Linpack)기준으로 3.18 페타플롭스(PFlops)를 기록해 세계 랭킹 178위로 등재됐다.

1페타플롭스(PF)는 1초에 1천조 번 연산이 가능한 수준이다.

‘DREAM(드림)-AI’는 최대 6.4페타플롭스(PF)의 연산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저장공간은 10페타바이트(PB)로 200기가바이트(GB)의 속도를 제공한다.

‘DREAM(드림)-AI’는 광주 인공지능 융합대학 협력을 통한 교육·연구용 AI 컴퓨팅 지원과 거대 규모 인공지능 학습이 필요한 국내 산학연 및 글로벌 파트너들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인공지능 고성능 컴퓨팅 기반 공용인프라’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광주시,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이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을 위해 지스트를 주관기관으로 선정해 140억원을 투입해 운영하고 있다.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은 광주첨단 3지구(4만7천246㎡)에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4천119억원이 투입돼 AI데이터센터 등 인공지능 중심 산업 생태계를 조성한다.

임차식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장은 “인공지능 융합연구와 교육 지원을 위해 지스트에 구축된 교육연구용 HPC-AI 공용인프라가 이달부터 시범 운영 중이다”며 “고성능 컴퓨터와 기업 지원 중심의 AI데이터센터와 함께 광주 인공지능 산업융합 생태계를 활성화하는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9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