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데이터 개발·유통 활성화 협약

광주시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인공지능 산업 핵심인 데이터 개발·유통 활성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14일 대전에 있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국제회의실에서 ‘대한민국 인공지능 산업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인공지능 데이터 개발·유통 활성화, 인공지능 데이터센터 지원과 관련 인프라 공동 활용, 기업 지원을 위한 협력사업 발굴, 인재 양성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의 데이터 분석, 중소기업 기술지원 프로그램인 ‘ASTI’ 등이 광주에 조성 중인 인공지능 산업융합 집적단지, 인공지능 데이터센터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최희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원장은 “전국 1만 이상의 ‘ASTI 기업’을 통해 발굴된 인공지능 수요가 AI 산업 발전에 직접적인 도화선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인공지능의 핵심인 데이터 생태계를 이끄는 연구원과 협력하게 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1962년 한국과학기술정보센터로 출범한 연구기관으로 국가 슈퍼컴퓨터 누리온 5호를 운영하면서 연구개발 혁신지원 프로그램 등을 수행해왔다.

광주시는 이번 협약을 비롯해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등 인공지능 데이터 생태계 조성에 필요한 중심 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3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