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전북, 초광역권 에너지 경제 공동체 구성 착수

2050년 전력사용량 300% 재생에너지로 발전 '호남 RE300' 추진

광주, 전남, 전북이 신재생 에너지를 중심으로 초광역권 에너지 경제 공동체를 구성한다.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 경제 공동체(호남 RE300)’ 용역 착수보고회가 24일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렸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 등이 참석했다.

2050년까지 구현을 목표로 하는 호남 RE300은 에너지 수요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고 200% 초과 생산분은 최대 에너지 수요처인 수도권 등에 공급하는 것이다.

에너지 자립과 초과 판매분 이익을 시·도민과 공유하는 에너지 경제 공동체 구축 프로젝트다.

용역은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광주·전남·전북 3개 시·도당, 광역단체가 참여해 지난달 입찰 공고를 시작으로 오는 5월 완료할 예정이다.

용역 결과는 그린 뉴딜을 통한 호남 초광역권 발전 전략의 토대로 활용한다.

호남은 풍부한 일조량으로 태양광 발전에 적합하고, 서해안은 얕은 수심과 강한 북서풍으로 풍력 발전에 유리하다.

이런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전남은 신안에 8.2GW 규모 해상풍력단지, 전북은 새만금에 2.8GW 규모, 수상 태양광 발전시설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광주는 최근 12.3MW 규모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의 첫 삽을 뜨기도 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한국전력이 신재생 플랫폼 기업으로 발전하는 구상과 호남 RE300 구상을 실현하면 동북아 슈퍼 그리드도 가시권에 들어온다”며 “몽골·중국·한국·일본을 연결하는 에너지 네트워크인 동북아 슈퍼 그리드에서 호남이 중심 기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10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