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자협회 ‘올해의 과학자상’에 고규영·김범태·장혜식

한국과학기자협회는 ‘기자가 뽑은 올해의 과학자상’ 수상자로 고규영 기초과학연구원(IBS) 혈관연구단장, 김범태 한국화학연구원 CEVI(신종바이러스)융합연구단장, 장혜식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를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고 단장은 난치성 질환 연구 성과뿐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과학리포트를 발간하는 등 과학자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 모범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 단장은 재조합 백신 후보물질 개발 플랫폼, 범용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후보 물질, 신속 진단키트 등을 개발하고 기술이전 해 코로나19에 대한 신속한 대응에 기여한 점이, 장 교수는 RNA 전사체 분석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 지도를 완성, 진단·치료제 개발 연구의 기반을 제공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과학기자협회는 대한민국과학기자상과 올해의 의과학취재상, 과학커뮤니케이터상 등 ‘2020과학언론상’ 수상자 20명·팀을 함께 발표했다. 시상식은 27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2020 과학언론의 밤’ 행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5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