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고·영재학교 10곳 선정 ‘미래형 교육혁신 선도학교’ 육성

과기정통부, 학교당 3년간 1억원 지원·수학과학컨설팅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촉발된 교육 패러다임과 교육환경 변화에 대응해 교육혁신을 이끌 ‘미래형 교육혁신 선도학교’를 선정해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위해 전국 27개 과학고·과학(예술)영재학교(한국과학영재학교 제외)를 대상으로 27일부터 한 달 동안 신청을 받아 10개교 이내로 선도학교를 선정, 3년간 총 1억원 내외를 지원한다.

선도학교는 3년간 자율연구를 통해 거꾸로 학습(플립 러닝), 프로젝트 기반 학습, 자기주도학습 등 과정 중심의 교육혁신모델을 수립하게 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들 학교의 교육혁신을 돕기 위해 ‘수학·과학 컨설팅’을 지원한다. KAIST 과학영재교육연구원 주관으로 7월부터 전문가 연계, 에듀테크 기업과 학교의 기술적 연계, 온라인 컨설팅 제공, 워크숍 개최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말에는 선도학교의 교육혁신 우수사례를 일반학교와 공유하는 성과교류회를 개최, 우수사례가 일반학교에 확산할 수 있게 지원하고 내년에는 ‘수학·과학 컨설팅’을 일반학교로 확대할 방침이다.

선도학교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교수학습방법을 자율적으로 연구·개발해 적용할 수 있다. 선도학교 교사는 전문가 또는 에듀테크기업과 협업해 비대면(Untact) 교수학습법을 개발, 교육과정에 적용할 수 있다. 대학·출연(연)·과학관·타학교와 연계한 프로젝트 기반 학습도 도입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선도학교 신청 세부계획을 27일 한국과학창의재단 홈페이지에 공고하고, 6월 27일까지 신청을 접수, 7월에 선도학교를 선정할 계획이다.

(9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