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실감콘텐츠 신시장 창출에 추경 200억원 투입

XR융합프로젝트 100억원·비대면 핵심 서비스 제작 100억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 실감기술(XR)을 활용한 서비스 제작을 지원하는 ‘실감 콘텐츠 신시장 창출 프로젝트’에 추가경정예산 200억원을 투입한다고 7일 밝혔다.

실감기술(XR)은 가상과 실제가 현실감 있게 공존·소통할 수 있는 기술로 VR, AR, MR(혼합현실)을 통칭한다. 과기정통부는 XR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전환을 주도해 사회활력 제고와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핵심기술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XR 융합 프로젝트’ 3개 과제에 1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또 원격회의·협업·교육·전시 등 XR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비대면 핵심서비스 제작에 100억원을 투입, 총 25개 과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XR을 활용한 공공·산업 현장의 생산성 혁신과 온라인 환경에서도 대면 수준의 경험·몰입감 제공이 가능한 비대면 원격서비스 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7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