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기초과학 강국 헝가리와 정책·연구협력 모색

제10차 한국-헝가리 과학기술공동위원회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헝가리 국가연구개발혁신청과 공동으로 제10차 한국-헝가리 과학기술공동위원회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양국 공동위는 지난 1989년 체결된 한-헝 과기협력협정에 근거해 추진되는 정부 간 협의체다. 올해 공동위는 과기정통부 김성규 국제협력관과 헝가리 국가연구개발혁신청 사보 이슈트반 부청장이 수석 대표로 회의를 주재했다.

헝가리는 과학기술 분야 노벨상 수상자 12명을 배출한 과학기술 강국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극복에 기여 중인 메신저리보핵신(mRNA) 계열 백신을 개발한 카탈린 카리코 박사도 헝가리 출신이다.

이번 공동위에서 양국은 탄소배출 등 국제적으로 관심이 큰 현안에 대한 양국의 정책을 교류하고 헝가리의 뛰어난 기초과학 역량과 우리의 제조기술·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할 방안을 모색했다.

또 유망 협력 분야인 레이저 기술, 바이오 메디컬, 친환경 에너지, 나노기술에 대한 논의도 이어갔다.

김 국제협력관은 “헝가리를 포함한 동유럽의 기초과학 강국과의 과학기술 협력이 더욱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6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