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소재혁신 프로젝트 연구단 9곳 선정

연구단별 5년간 120억씩 지원…"소재산업 고도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소재혁신 선도프로젝트를 수행할 산·학·연 융합연구단 9곳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분야별로는 전기·전자 분야 연구단이 3곳, 디스플레이 분야가 3곳, 반도체 2곳, 자동차가 1곳이다.

각 연구단은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재료연구소 등 정부 출연연구기관이 주관이 되고 연구단 9곳에는 총 11개 연구기관과 35개 대학, 40개 기업이 참여한다.

소재혁신 선도프로젝트는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국내 소재기술을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과기정통부는 각 연구단에 5년간 약 120억원씩을 지원한다.

정병선 1차관은 “이번에 선정된 연구단이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고도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안정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하반기에 이 프로젝트에 참여할 연구단 8곳을 추가로 선정할 계획이다.

(8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