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산업부,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 개발 예타 추진

CCU 예타기획 총괄 1차회의 개최…2030년 기술 상용화 목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는 20일 오후 세종시에서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예타 기획 총괄위원회 1차회의’를 개최하고 ‘3050 CCU 기술 개발 및 통합 실증 사업'(가칭) 예비타당성(예타) 기획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지난 6월 ‘CCU 기술혁신 추진전략’을 수립하면서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CCU 제품 후보군 14개와 중점 투자가 필요한 CCU 기술 59개를 선정하고 기술 고도화와 실증을 위한 예타 신청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이번 사업은 그동안 정부 주도로 지원한 CCU 원천 기술 등을 기업에 적용해 실질적인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내기 위해 진행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2030년 기술 상용화를 목표로 14개의 CCU 제품 후보군과 59개의 CCU 기술을 기술 개발 수준에 따라 3개의 트랙으로 구분해 실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내년 상반기에 예타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사업 착수는 2024년을 목표로 추진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동안 진행된 CCU 제품 후보군에 대한 기업 수요조사 결과와 예타 기획 방향 등이 공유됐다.

과기정통부는 “CCU 기술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려면 기업 수요가 가장 중요하다”며 “정부 투자가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CCU를 탄소중립 신산업으로 육성해 글로벌 기후 위기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조기 상용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32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