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계 의견 모은다”…’2020 과학기술 정책자문 포럼’ 출범

과기정통부, 28일 첫 회의…인공지능·수소차 기술도 논의 예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전문가 의견을 모으고 주요 정책을 공유하기 위한 ‘2020년도 과학기술 정책자문 포럼’을 구성하고, 28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에 이어 이 포럼을 ‘단체장 정책자문 포럼’과 ‘실무 정책자문 포럼’으로 나누어 운영한다.

단체장 정책자문 포럼에서는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등 과학기술계 기관의 기관장이 주요 현안을 논의하고 기관 간 협업 과제를 발굴한다. 올해 포럼에는 전국 자연과학대학장 협의회, 한국공과대학장협의회, 산학협력단장·연구처장협의회, 신기술기업 협의회 등도 참여한다.

실무 정책자문 포럼에서는 과기정통부 주요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낸다. 올해는 인공지능과 수소·전기차 같은 신산업 기술 이슈도 주제로 다룰 계획이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과기정통부의 2020년 업무계획을 주제로 논의했다. 다음 달 열리는 실무 정책자문 포럼에서는 과기정통부가 준비하는 선도형 과학기술 확보전략인 ‘과학기술 미래전략 2045’를 안건으로 다룰 예정이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지난해 정책자문 포럼에서 과학기술계 여러 전문가에게 현장감 있는 정책의제를 제안받았고, 일본의 수출규제 등 이슈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다”면서 “올해는 정책의 원활한 실행과 현장 안착에 주안점을 두고 의견을 받아, 정책을 수정·보완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1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