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지능형 교통시스템 준공 눈앞…차량 흐름 개선

경북 경주시는 6일 지능형 교통시스템 준공을 앞두고 시험 운영

경북 경주시는 6일 지능형 교통시스템 준공을 앞두고 시험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경주시는 국토교통부 지방자치단체 지능형 교통시스템 공모사업에 뽑혀 지난해 6월부터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지능형 교통시스템은 도로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교통정보를 수집하고, 수집된 정보를 각종 단말기로 보내 차량 흐름을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시는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을 만들고 공영주차장 5곳에 주차정보 시스템을 갖춰 실시간 주차 상황을 확인할 수 있게끔 했다.

또 주요 교차로 16곳에 스마트교통관제 시스템을 설치해 교통량을 분석한 뒤 최적의 교통환경을 조성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그 결과 터미널네거리∼농산물유통센터 5.7㎞ 구간이 신호체계 개선으로 평균 주행시간을 26% 줄였다.

시는 지난 4일부터 시험 운영에 들어갔고 이달 말부터 정식 운영할 예정이다.

고현관 교통행정과장은 “지능형 교통시스템 구축을 잘 마무리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쾌적한 교통 기반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13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