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R&D에 전문 투자…1600억원 기술혁신펀드 결성

민간투자 방식…기업당 30억∼50억 원 투자

기업 연구개발(R&D) 활동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기술혁신펀드가 1600억 원 규모로 결성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1차 기술혁신펀드 투자금 결성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1차 펀드 운용사로 선정된 원익투자파트너스, 포스코기술투자·SG인베스트먼트, 키움인베스트먼트는 각각 535억 원 규모의 펀드를 결성했다.

3개 펀드운용사는 이날부터 3년간 혁신기업을 발굴해 기업당 30억∼50억 원 규모로 약 4년 내외로 기업 R&D 활동에 투자한다. 기업이 연구개발을 통해 이익과 기업가치가 오르면 투자금을 회수하는 구조로 운영된다.

1차 펀드는 특히 그동안 시장에서 투자가 활발하지 않았던 제조 업종 중심으로 투자하게 된다.

기술혁신펀드는 1차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3차례에 걸쳐 총 5000억 원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다른 정책 펀드와 달리 정부 예산을 전혀 투입하지 않고, 산업부의 R&D 자금을 예치하는 전담 은행(기업은행, 신한은행)이 기본 출자(2800억 원)해 조성된다는 점도 특징이다.

이날 20개 기술혁신 기업들은 3개 투자운용사를 상대로 투자 유치 설명회(IR)를 열었다.

코로나 확산으로 관심을 끌고 있는 현장 진단 디지털 분자진단시스템 기술을 개발하는 ‘옵토레인’, 해상 구조 드론 등 개인 운송기기를 개발하는 ‘숨비’ 등의 기업이 참여했다.

산업부 장영진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민간 투자 방식으로 기업 R&D를 지원하는 기술혁신펀드를 통해 정부의 기존 R&D 지원방식 틀에 얽매이지 않는 혁신적인 기업들이 발굴돼 지원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6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