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아파트 전용 전자결재 시스템 구축한다

경남도는 아파트 전용 전자결재시스템인 'G-아파트 통합플랫폼'을 구축한다고 17일 밝혔다.

경남도는 아파트 전용 전자결재시스템인 ‘G-아파트 통합플랫폼’을 구축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최근 도청에서 G-아파트 통합플랫폼 구축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G-아파트 통합플랫폼은 도내 공동주택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공동주택 종합포털’을 구축하고, 투명하고 효율적인 공동주택을 만들기 위해 관리사무소에서 사용하는 아파트 전용 전자결재시스템을 마련한다.

시·군·구와 관리사무소, 입주민 간 공동주택 전용 소통창구가 없는 데다 공동주택 관리업무가 종이문서 형태로 관리돼 문서 미공개에 따른 입주민 간 분쟁과 불신이 발생하는 문제점을 해소하자는 취지다.

내년에 G-아파트 통합플랫폼 시범 운영을 시작해 2023년 홍보·보급·교육으로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에서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024년 모바일 앱 기반 서비스를 추가하고 대상을 비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까지 확대해 모든 공동주택에서 활용할 방침이다.

도는 이 사업이 완료되면 지자체와 관리사무소 간 전자문서 유통과 상황전파 시스템이 구현돼 시·군·구 공동주택부서의 업무 효율이 높아지고, 공동주택 운영에 대한 정보 공개와 투명성 향상으로 입주민의 알권리 충족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허동식 도 도시교통국장은 “공동주택 관리에 필요한 체계적인 행정지원시스템을 마련해 투명하고 효율적인 공동주택관리 문화를 구현하고 공동체 활성화로 살기 좋은 공동주택 조성을 위해 이 사업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4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