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학창의재단, 전통시장 활성화 위해 팔 걷어붙였다

영동정통시장과 자매결연 협약 체결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지원하고 지역민과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영동전통시장과 자매결연 협약식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재단은 ‘전통시장 가는 날’을 지정·운영하여 직원들의 시장 이용을 적극 권장할 계획이며, 영동전통시장은 양질의 물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는 등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도시락 배달, 프리마켓 사업 등 영동전통시장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새로운 사업을 함께 추진하여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재단은 협약식 이후, 영동전통시장에서 온누리상품권으로 구매한 농산물 등을 논현노인종합복지관에 전달하여 코로나19로 장보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 전달하는 지역사회공헌활동도 함께 실천했다.

한국과학창의재단 안성진 이사장은 “이번 자매결연이 전통시장 판매촉진과 활성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지역사회 상생협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코로나19 사태와 경기침체 등으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재단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여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5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