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코로나 열화상카메라 보안취약…과기부와 실태조사”

윤종인 위원장 정무위 국정감사서 답변…"법적·제도적 개선방안도 검토"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이용이 늘고 있는 열화상카메라와 관련, 이들 기기의 보안취약점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개보위 국정감사에서 열화상카메라의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에 대한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강 의원은 “열화상 카메라에 촬영된 사진을 저장하고, 이것을 외부로 전송하는 기능이 있다”며 “개인 동의 없이 얼굴을 촬영·저장하고 전송이 가능한 데도 기기에 대한 관리가 전혀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위원장은 “열화상 카메라가 안고 있는 잠재적 위험에 대해서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사각지대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 부분에 대해서 조금 더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윤 위원장은 “저희가 기기를 직접 뜯어서 검사하는 것이 저희한테 맞는 기능인지는 생각해 볼 여지는 있다”면서도 “과기부와 협조해서 1차 샘플 조사를 한 결과, 일부 보안 취약점이 발견됐다는 점을 알게 돼서 11월 중에 과기부와 협동으로 조금 더 광범위한 분야에서 기기 실태 조사를 하려 한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또 “앞으로 제조업자와 연계해서 개인정보보호를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장치들에 관한 법적·제도적 개선방안도 같이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9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