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튀김 부족에 아보카도는 익은 상태로”…식품업계도 물류난 영향(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전 세계 물류대란이 국내 식품업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5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일부 패스트푸드점에서 감자튀김 품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현재 맥도날드 배달 앱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상 운송이 원활하지 않아 일부 매장의 경우 프렌치프라이(감자튀김) 이용이 어려울 수 있다”는 안내 글이 올라와 있다.

맥도날드는 안내 글에서 “세트 메뉴 구매 시 프렌치프라이 대신 맥너겟 또는 치즈스틱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며 “최대한 빠르게 판매가 재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롯데리아도 지난 8월 감자튀김 부족으로 일부 매장에서 버거 세트 구매 시 프렌치프라이 대신 맥너겟(너깃), 치즈스틱 등을 제공했다.

국내 주요 패스트푸드점에서 사용하는 감자튀김은 주로 미국에서 냉동 상태로 수입하는데 물류난으로 수입이 지연되면서 부족 사태가 빚어진 것이다.

아울러 베트남에 공장을 두고 있는 일부 패션업계는 코로나19 사태로 호찌민 지역이 지난달 말까지 봉쇄되면서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삼성물산[028260] 패션 부문 관계자는 “베트남에서의 생산 차질이나 물류난 영향이 없지는 않지만 미미한 수준”이라면서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등으로 구매처를 다양화하고 탄력 생산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형마트 등 유통업계는 아직 여유가 있는 편이다.

대형마트는 규모의 경제를 위해 대량으로 물건을 들여오는 만큼 아직 재고가 충분하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대형마트에서 수입하는 식자재는 대부분 유통기한이 길다”면서 “지금까지 수입 식자재 중 품절이 발생하거나 물량이 부족한 것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냉동 과일이나 수입과일이 일시적으로 공급이 수요를 못 따라가는 경우가 있지만, 장기적인 현상은 아니다”면서 “물류난의 영향보다는 냉동 과일 수요가 많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다만 일부 수입 과일은 물류난으로 배송 기간이 길어지면서 과숙 상태로 판매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수입과일은 4주 정도 걸리던 배송 기간이 최근 최장 7∼8주로 길어지면서 아보카도가 완전히 익은 상태로 매장에 입고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35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