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질 손상된 아토피 피부, 미세먼지에 더 치명적…염증 악화

표준연·아모레퍼시픽, 피부 조직 미세먼지 직접 측정 성공

각질이 손상된 아토피 피부는 미세먼지에 더 치명적인 영향을 받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과 공동 연구를 통해 피부 조직의 미세먼지를 직접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미세먼지는 입자 크기가 10㎛(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이하의 먼지로, 이 중에서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는 코털이나 기관지에서 잘 걸러지지 않고 사람의 폐까지 곧바로 들어가 호흡기 또는 심혈관계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흡기 등에 미치는 미세먼지의 유해성에 대한 연구는 많지만, 피부 노출에 따른 영향에 대한 연구는 미흡한 실정이다.

연구팀은 서로 다른 세 가지 색깔의 레이저를 이용해 염색 과정을 거치지 않고 시료 고유의 분자를 관찰할 수 있는 비선형 광학현미경을 이용, 미세먼지의 주요 성분인 탄소 분자 결합을 직접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각질이 손상된 아토피 피부에 미세먼지가 진피층 가까이 더 깊숙하게 침투해 염증을 악화시키는 모습을 확인했다.

미세먼지의 피부 침투 특성을 밝힘으로써 관련 화장품과 의약품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인터내셔널 저널 오브 몰레큘러 사이언스'(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Sciences) 지난 5월호 온라인판에 실렸다.

(13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