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은 생체지표를 가장 적은 비용으로 가장 빨리 탐지”

KAIST, 15∼20개 단백질 지표 동시 탐지기술 개발…"암 진단 등 활용"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신소재공학과 장재범 교수와 전기및전자공학과 윤영규 교수 연구팀이 기존보다 5배 더 많은 단백질 바이오마커(생체지표)를 동시에 찾아낼 수 있는 ‘멀티 마커 동시 탐지 기술’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한 번에 15∼20개 단백질 마커를 동시에 탐지할 수 있는 피카소(PICASSO) 기술은 동시 탐지 기술 가운데 가장 많은 수의 단백질 마커를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가장 빨리 탐지한다.

연구팀은 기술 개발 과정에서 국내 특허 4건, 미국 특허 3건, 유럽 특허 2건을 출원했다.

암이나 뇌졸중 등을 확인시켜주는 여러 바이오마커를 동시에 탐지하려고 현재는 질량 분석 처리법과 형광염색법 등이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질량 분석 이미지 처리법은 고가의 특수 장비가 필요하거나 전체 과정이 오래 걸리고, 형광염색법은 한 번에 3개의 마커만 관찰할 수 있다.

서준영 연구원은 “이번 기술을 통해 그동안 관찰하기 어려웠던 조직 내 수많은 단백질 마커의 발현 여부와 분포 정도를 확인하는 데 성공했다”며 “특수 시약이나 고가 장비 없이 형광현미경만으로 구현할 수 있어 암의 정확한 진단과 항암제 개발, 새로운 단백질 마커 발굴 등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8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