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핵융합로 구현’ 과학난제연구 3개 선정…5년간 90억씩 지원

선도형 융합연구단 공식출범…우주 암흑에너지 규명·신경망 재건 등 연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가상 핵융합로 구현, 우주 암흑 에너지 규명, 신경망 재건 등 과학 난제에 도전하는 선도형 융합연구단 3개 팀이 공식 출범했다고 22일 밝혔다.

과학난제도전 융합연구개발사업 신규 과제로 선정된 이번 연구단은 기초과학과 공학의 융합 연구를 통해 과학 난제와 관련한 세계적 성과 창출을 목표로 한다.

서울대학교 황용석 교수가 이끄는 ST핵융합메타웨어 연구단은 ‘고성능 컴퓨터 기술로 작고 안전한 핵융합로를 만들 수 없을까’라는 난제 해결에 뛰어든다.

구체적으로 핵융합 플라즈마 난제를 풀어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인공태양 발전소 구축을 현실화할 계획이다.

서울대학교 이형목 교수가 연구책임자로 활동하는 중력파우주 연구단은 ‘다중신호 천문학은 암흑 에너지의 정체를 밝힐 수 있을까’라는 문제에 집중한다.

이를 위해 다중신호 천문학과 인공지능을 활용해 암흑에너지와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는 허블 상수를 정밀하게 측정하고 암흑에너지의 성질을 규명할 예정이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최홍수 연구팀은 손상된 신경의 회복이 가능한지 알아보기 위해 도파민 신경망 재건 플랫폼을 구축해 신경세포 소실로 인한 난치성 신경 질환 극복 연구를 한다.

선도형 융합연구단은 5년간 각각 9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또 연구단별 전문위원회 운영해 맞춤 멘토링을 하고 연구내용 점검과 새로운 아이디어 제안을 위해 공개형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난제 도전형 연구수행 방식도 도입한다.

과기정통부는 “과학 난제 사업으로 난제 해결을 위한 융·복합 연구가 자연스럽게 촉발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13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