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위성 등 영향 파악…’우주날씨 예보체계’ 2024년까지 전력화

방사청, 상세설계 마무리 후 체계구축 개시…180억원 투입

방위사업청은 9일 우주기상 예·경보 체계의 상세 설계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우주기상 예·경보 체계는 우주 기상 변화를 사전에 파악하고 알려 우리 군의 감시정찰위성, 통신위성, 유도무기 등을 안정적으로 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태양 흑점 폭발과 같은 우주 기상 변화는 군의 지상 통신 장비, 위성 체계, 위성항법체계, 정밀 유도무기 체계 등 첨단 무기의 기능 저하나 장애·고장 등을 유발할 수 있어서 예·경보가 필요하다.

우주기상 예·경보 체계는 지난해 10월 체계 개발이 시작됐으며 상세설계 완료 이후 체계 구축에 착수하고 시험평가를 거쳐 2024년 전력화할 예정이다. 총사업비 180억5천만 원이 투입된다.

쎄트렉아이, 제노코, 한국천문연구원 등 국내 우주 관련 전문업체와 정부출연연구기관이 참여해 연구·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방사청은 “우주기상 예·경보체계가 전력화되면 우주기상 변화 상황을 빠르고 정확하게 예측해 우주 영역에서 우리 군의 임무 수행에 능력을 향상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8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