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사카대 연구팀, iPS세포로 만든 심장근육 세계 첫 이식

"5년 내 실용화 목표"…심장병 치료에 획기적 전기 마련될 수도

다양한 조직으로 분화할 수 있는 유도만능줄기(iPS) 세포로 만든 심장근육을 중증 심부전 환자에게 이식해 효과를 검증하는 임상시험이 일본에서 시작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사와 요시키(澤芳樹) 교수(심장혈관외과)가 이끄는 오사카(大阪)대 연구팀은 27일 iPS 세포로 배양한 심장근육 조직을 심장병 환자에게 세계 최초로 이식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약 3년에 걸쳐 총 10명을 대상으로 같은 시술을 해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이번 임상시험은 혈관이 막혀 심장근육에 혈액이 잘 공급되지 않는 허혈성 심근증 환자가 대상이다.

이들 환자에게 다른 사람의 iPS 세포로 만든 직경 4~5㎝, 두께 0.1㎜인 심장근육 시트 3장을 심장 표면에 붙여 총 1억 개가량의 세포를 이식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연구팀은 이 시트가 정착하면 새로운 혈관이 생기면서 심장 기능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임상시험에 사용되는 시트는 교토대가 비축한 iPS 세포를 배양해 제작됐다.

연구팀을 이끈 사와 교수는 첫 번째 이식 환자의 상태가 호전돼 이날 일반 병실로 옮겼다며 거부반응을 억제하는 면역억제제를 3개월 정도 투여하고 1년간 상태를 관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수술 날짜, 환자의 연령, 성별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현재 중증 심장병 치료에는 이식이 효과적이지만 이식할 수 있는 심장을 확보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또 인공심장을 사용하는 것도 제약이 많아 새로운 치료법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오사카대 연구팀의 이번 시험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경우 심장병 치료에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사와 교수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무런 도움을 받을 수 없는 환자도 있는 현실을 보고 연구해 왔다”며 “5년 이내의 실용화를 목표로 하겠다”고 말했다.

(14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