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에 그려 입을 수 있는 배터리 탄생

UNIST, 리튬 이차전지 개발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이상영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가 옷에 그려서 입을 수도 있는 이차전지 종류의 하나인 슈퍼 커패시터(Supercapacitor)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교수팀은 배터리 구성에 필요한 요소인 양극과 음극, 전해질 물질을 각각 점성을 갖도록 끈적끈적한 겔(gel) 상태로 만든 뒤 옷감에 차례대로 바르고 자외선에 노출시켜 배터리를 굳혔다.

이는 물감으로 그린 그림처럼 보이지만, 밑에 칠해진 양극과 위에 음극 성향의 겔에 전선을 대면 발광다이오드(LED) 전구에 불이 오는 방식이다.

손바닥만 한 크기의 배터리로 20분가량 전구를 켤 수 있다.

연구진에 따르면 옷에 그려 만든 이 배터리는 물에 세탁하고 비틀어 짜더라도 정상 작동하고, 다리미로 다려도 녹지 않아 웨어러블 기기 시장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렇게 배터리를 만들면 별도의 공간도 필요하지 않아 전자기기를 원하는 디자인으로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이상영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가 옷에 그려서 입을 수도 있는 같은 리튬이차전지를 개발했다. ⓒ UN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이상영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가 옷에 그려서 입을 수도 있는 같은 리튬이차전지를 개발했다. ⓒ UNIST

(252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