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바이오기술 개발에 4200억 지원…10.1% 증액

과기부, 바이오 분야 원천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 마련

정부가 신약과 의료기기, 뇌 연구 등 바이오 분야 연구개발(R&D)에 올해 4200억원을 지원한다. 지난해 이 분야 R&D 예산(3809억원)보다 10.1% 증액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2020년도 바이오 분야 원천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올해는 신약과 정밀의료 등 바이오헬스 분야의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R&D 투자가 강화된다. 신약의 타깃을 발굴하는 사업을 새로 추진하는 등 신약기술 개발에 614억원이 투입된다. 융복합 의료기기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하는데 올해 295억원을 투입하는 데 이어 2025년까지 총 1조1971억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정밀의료 기술의 기반인 유전체, 대사체, 전사체 등 생체정보 데이터를 발굴·분석하는 연구에는 41억7000만원을 투자한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과 바이오 기술을 융합하는 R&D에도 지원을 늘린다.

과기정통부는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올해 42억6000만원을 투자해 2만명 정도의 바이오 데이터 수집·활용 체계 구축을 지원할 방침이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 개발에도 55억5000만원을 투자하고 약물의 독성이나 효과를 평가할 때 쓰는 3차원(3D) 오가노이드(장기유사체) 플랫폼 구축에도 25억원을 투입한다.

이 밖에 과기정통부는 치매 원인을 규명하고 조기 진단법을 개발하는 연구에 복지부와 함께 29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뇌질환 진단과 치료 기술 개발에도 올해 새로 45억원을 투자한다. 신종·변종 바이러스 대응 기술 개발을 비롯한 감염병 연구에는 244억원을 배정했다.

이번 계획에 따라 8일부터 2월 19일까지 바이오 분야 과제를 공고한다. 자세한 내용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홈페이지(www.msit.go.kr)와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www.nrf.re.kr)에서 볼 수 있다.

(67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