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슈미트 회장의 창업 조언

“한국 창업가, 머신러닝 도전하라”…스타트업 토크 콘서트

“구글에서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관련 프로젝트 100개 이상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 창업가들이 머신러닝에 도전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에릭슈미트 전 구글 회장 /김의제ⓒ ScienceTimes

에릭슈미트 전 구글 회장 /김의제ⓒ ScienceTimes

29일 에릭 슈미트 전 구글 회장이 2년 만에 방한해 구글 코리아에서 열린 ‘스타트업 토크콘서트’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슈미트 회장은 스타트업에 대한 자신의 소신과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슈미트 회장은 머신러닝 관련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하고 한국 창업가들에게도 도전해보라고 조언했다.

예를 들어 구글포토는 ‘서로 안다’ 라는 텍스트를 치면 아이들이 엄마와 껴안는 사진 등을 찾아준다. 컴퓨터에 사진을 업로드 하면서 소프트웨어가 ‘안다’에 대한 것을 트레이닝 하게 되는 것이다. 컴퓨터가 트레이닝 하다보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이 프로젝트에 많이 도전하면 최강자가 될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한국 창업자의 러닝머신 사업 참여를 독려했다.

“머신러닝 통해 인간 업무 영역 대체 가능”

그는 또 머신러닝을 통해 인간의 업무 영역에서 컴퓨터가 할 수 있는 일이 다양해 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앞으로 머신러닝 기술이 더 발달 할 것이다. 현재 컴퓨터의 시력이 사람보다 더 좋아졌다”면서 “컴퓨터가 운전을 하고, 더 빠르게 결정을 내릴 수 있어 피곤 할 경우에는 이런 컴퓨터의 시력을 활용해서 무인자동차도 발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방사선 촬영 등의 해독을 사람이 하고 있는데 컴퓨터가 이미지 해독을 더 잘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한명의 의사가 5만명분을 해독한다면 진단이나 이런 부분은 컴퓨터가 더 많은 양을 해낼 것이라고 생각한다. 진단 부분 에서는 의사보다도 더 잘해낼 수 있는 일이 있을 것이라 생각해 구글이 현재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으로의 5년 내다보며 사업해야”

그러면서 그는 창업가들을 위한 실질적인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슈미트 회장은 “구글에 들어올 당시 운이 좋았던 것 같다. 인생을 살면 여러 가지 길을 걷게 되는데 항상 5년 뒤를 생각하고 작업하길 바란다”면서 “나는 과거에 5년 뒤를 내다보지 않았기 때문에 실수를 했었다. 비용을 계산하지 못했고, 아이폰이 얼마나 클지 계산하지 못해 실패했던 부분이 있다”고 회상했다.

또 “네트워크, 게임, 헬스케어가 어떻게 바뀔지, 전세계가 어떻게 연결될지 이런 것들에 대해 심사숙고해 답을 찾아나가야 한다”면서 “아이템이 있다면 새로운 사람들을 리쿠르트 하는 도전을 해봐야 한다. 아이템을 같이 진행해 나가고자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것이 바로 좋은 아이템이다”라고 전했다.

IMG_2015-10-29_16.37.33

에릭슈미트 전 구글 회장이 창업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김의제

또 행복을 추구하고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는 지론도 강조했다.

그는 “인생은 짧다. 과거의 나는 젊었기 때문에 도전할 수 있었다. 삶에서 중요한 순간이 있는데 젊은 여러분들은 위험을 부담하고 도전해야 한다”며 “젊은 사람들이 실패를 해봐야 성공 할 수 있다. 진정한 교훈은 성공이 아니라 실패로부터 배우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나이가 들면 스타트업. 창업을 하는 것은 쉽지 않다. 지금 하고 있는 일이 행복한 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인생은 짧기 때문에 행복을 추구해야한다. 회사가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간다면 당장 그만두고 도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 기업들 가운데 가장 성공한 기업들은 한국에 기반이 있고 한국에 기술을 활용해 만든 분야라고 생각한다”면서 “창업자들이 성공할 수 있도록 한국 정부가 세제혜택을 주는 등 지원해줘야 하고 교육분야에 대한 투자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한국 정부의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중산층이 성장하는 것이 분명한 미래가 될 것이다. 수백명의 사람들이 빈곤층에서 중산층이 되면서 많은 부를 창출할 것이기 때문에 중산층의 삶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중산층의 사람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생각해봐야한다. 점점 커지고 있는 중산층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10~15년간 인도네시아, 중국에 많은 관심을 쏟을 것이다. 이 사람들도 한국사람들 처럼 많은 것을 원하고 있다”며 향후 구글의 투자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에릭슈미트 전 구글 회장은 올해 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 회장에 임명 됐으며 28일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했다. 29일 오전 스타트업 토크콘서트를 시작으로 국회, 국립과천과학관 등에 방문하고 삼성 LG 등 기업들도 방문할 예정이다.

(776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