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2,2019

수소경제 선도 위한 선결과제 논의

과기혁신정책포럼…미래 전망 및 과제 토론

FacebookTwitter

수소경제가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저감, 일자리 창출이라는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까? 최근에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 로드맵에 따르면 수소차의 생산과 공급 인프라를 늘려 이산화탄소 방출을 줄이고 미세먼지를 저감할 뿐 아니라 일자리도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성공적으로 이루기 위해 기술적으로 극복해야 할 문제점과 필요한 정책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지난 18일 ‘수소경제의 도래와 과제’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지난 18일 '수소경제의 도래와 과제'를 주제로 과학기술혁신정책포럼이 열렸다.

지난 18일 ‘수소경제의 도래와 과제’를 주제로 과학기술혁신정책포럼이 열렸다. ⓒ 김순강 / ScienceTimes

수소경제 활성화 위한 정책방향은?

이날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방향’에 대해 발제한 김봉석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신산업과 총괄팀징은 “수소를 중요한 에너지원으로 사용하고, 수소가 국가경제·사회·국민생활 전반에 걸쳐 근본적 변화를 초래하여 경제성장과 친환경 에너지의 원천이 되는 경제‘라고 수소경제를 정의했다.

그는 “2017년 매킨지보고서가 2050년 세계 수소경제의 시장규모를 2조 5000억 달러로 예측하고 3000만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며 “일본은 이미 수소기본전략을 채택했고, 독일은 재생에너지 활용 극대화를 위해 수소경제를 추진하고 있다. 중국은 2030년까지 수소차 100만대, 수소충전소 1000개소를 목표로 세웠고, 호주는 수소의 수출 자원화를 도모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처럼 주요 국가들의 선두 경쟁이 치열하기는 하지만, 아직 초기단계이기 때문에 우리나라도 얼마든지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김 총괄팀장의 분석이다.

그는 그 이유를 “우리나라는 세계 최초 수소차를 양산하고, 연료전지 포트폴리오와 전문기업을 보유하고 있는 등 세계적 수준의 기술을 확보한 상태다. 석유화학, 정유산업 기반과 부생수소 활용 경험도 있고 완비된 천연가스 공급망을 활용하여 전국적인 수소 공급 가능성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아직 시장규모가 미미하기 때문에 적극적인 시장 창출로 경제성과 자생력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김 총괄팀장은 “수전해와 액화, 액상 등 생산과 저장을 위한 기술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연구개발도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IPCC 1.5도 제한 달성하려면 ‘수소경제’ 필수적

김민수 교수는 '수소 연료전지 기술 및 미래 전망'에 대해 발제했다.

김민수 교수는 ‘수소 연료전지 기술 및 미래 전망’에 대해 발제했다. ⓒ 김순강 / ScienceTimes

또 ‘수소 연료전지 기술과 미래 전망’을 주제로 발제한 김민수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는 “지난해 IPCC가 2100년까지 지구 평균 온도 상승 폭을 1.5도 이내로 제한하는 보고서를 채택했다. 이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사회시스템이 친환경에너지 지원체제로 빠르게 변화해야 하고 결국 탄소경제가 수소경제로 전환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수소는 열과 전기 모두를 생산가능하고 환경에 유해한 부산물 배출이 없으며 물을 이용해 생산 가능하기 때문에 청정무한에너지로 꼽히고 있다”며 수소 생산 기술을 4가지로 제시했다.

첫째가 부생수소 활용으로, 산업공정 중에 나오는 수소 혼합가스에서 수소를 분리해 사용하는 방법이다. 둘째는 천연가스 개질로, 천연가스를 고온과 고압의 수증기로 분해하는 방법이고, 셋째는 신재생에너지의 잉여전력을 수소로 전환하는 ‘Power to Gas’ 방식이다. 넷째는 초고온 가스로, 900도 이상의 원자로 미활용 열을 이용한 수소 제조법이다.

이처럼 수소가 물만 배출하는 친환경에너지이기 때문에 자동차 연비 규제와 탄소 배출량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세계 자동차 시장 속에서 수소 전기차의 전망이 밝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김 교수의 주장이다. 그는 “유럽을 중심으로 내연기관 자동차의 퇴출이 예고되고 있다”며 “수소경제로 옮겨가는 첫걸음인 수소차를 먼저 성공시켜야 우리나라의 자동차 산업이 살아남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각국의 탄소배출량 규제로 수소차 전망 밝아

김세훈 현대자동차 상무가 '수소전기차의 미래'에 대해 발제했다.

김세훈 현대자동차 상무가 ‘수소전기차의 미래’에 대해 발제했다. ⓒ ScienceTimes

김세훈 현대자동차 상무도 유럽을 비롯한 각국이 연비 규제와 도심 대기질 개선을 위한 규제 강화를 통해서 무공해차와 신에너지차 등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유도하고 있기 때문에 수소전기차 시장의 미래가 밝다고 전망했다.

특히 그는 “만약 40톤짜리 트럭에 배터리를 탑재해 전기 트럭을 만들려면 그 배터리 무게만도 최소 8톤에 달한다”며 “짧은 충전과 긴 주행거리로 인해 수소차가 전기차에 비해 버스나 트럭과 같은 상용 차종에서 우위 경쟁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현대자동차에서는 현재 수소전기버스와 수소전기트럭을 개발 중이다.

또한 김 상무는 “글로벌 최고경영자(CEO) 협의체인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가 지난해 맥킨지에 연구용역을 준 결과 보고서에서 2050년 한국의 수소 잠재력이 연간 약 1690만 톤으로 최종 에너지 소비량의 약 20%에 해당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국내에서는 아직도 수소를 놓고 규제와 논란이 많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우리처럼 에너지 수입 의존도가 높은 일본은 이미 수소 생산, 저장, 이동 등 전 분야에서 기술력을 쌓아가고 있다”며 “우리도 글로벌 변화에 맞춰 수소경제를 미래지향적으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