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산후조리원…지난해 ‘감염’ 피해자 491명 발생

신생아·산모 감염 사실 숨긴 산후조리원 140개

출산한 산모와 신생아의 관리와 보호를 책임져야 할 산후조리원의 감염 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산후조리원 내 감염이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감염 사고를 숨긴 산후조리원도 140개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산후조리원 내 감염 발생 현황’에 따르면 2014년 88명이었던 감염 피해자는 2017년 5.6배인 491명으로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385명이 산후조리원 내 감염 피해자로 집계됐다.

산후조리원 감염 사고의 최대 피해자는 신생아들이다.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산후조리원 내 일어난 감염 사고의 피해자 중 신생아 비율은 전체의 92.7%(1천731명)에 달한다. 산모가 감염된 경우는 7.3%(136명)에 불과했다.

주된 감염 원인으로는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RS바이러스)가 29%로 가장 많았고, 로타바이러스가 24%였다. 두 가지 바이러스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 감염 질환의 절반 이상이다. 이어 감기(20.1%), 장염(4.2%), 기관지염(3.9%), 폐렴(3.0%) 순이었다.

감염 관리 소홀로 행정처분을 받은 산후조리원은 147곳으로 나타났다.

산후조리원은 임산부나 영유아의 감염이 의심되거나 발생한 경우 즉시 의료기관으로 이송 후 지체 없이 보건소에 보고해야 한다. 그러나 140곳의 산후조리원이 이를 어기고 보건소에 발생 사실을 숨겨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감염이 발생했음에도 의료기관 이송 등 필요한 조처를 하지 않아 시정명령과 과태료 처분을 받은 산후조리원도 7개에 달했다.

기동민 의원은” 산후조리원 내 감염은 산모와 신생아의 생명과 직결되는 만큼 사전에 위생감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며 “관리 당국은 산후조리원의 감염 예방 및 위생준수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을 통해 산후조리원 내 감염 발생을 줄이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8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