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2,2019

‘방관자 T세포’ 자가면역 질환에 관여

한양대 최제민 교수팀 "질환 치료 새 패러다임 제시"

FacebookTwitter

한국연구재단은 한양대 최제민 교수 연구팀이 자가면역 질환 발병 과정에서의 방관자 T세포 역할을 규명했다고 25일 밝혔다.

자가면역 질환은 바이러스나 세균으로부터 인체를 지키는 면역계가 되레 자신을 공격해 생기는 질병이다.

류머티즘 관절염, 루푸스, 다발성 경화증 등이 있다.

T세포는 병원균(항원)이 침투했을 때 면역 기능에 관여한다.

다만, 항원이 등장해도 항체 생산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T세포도 있다.

이들 앞에는 ‘방관자’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연구팀은 방관자 T세포가 항원 인식 없이도 자가면역 반응에 전반적으로 참여하는 것을 확인했다.

다발성 경화증 생쥐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신호물질(인터류킨-1베타·인터류킨-23) 영향으로 방관자 T세포가 활성화했다.

활성화한 방관자 T세포는 척수 조직으로 움직여 다른 신호물질(인터류킨-17A·인터페론-감마·GM-CSF)을 분비했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 중추신경계는 손상을 입고, 다발성 경화증 발병·진행에 힘이 실린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자가항원과 관련 없는 방관자 T세포의 자가면역 질환 작용 원리를 규명한 셈이다.

최제민 교수는 “적응면역반응이나 자가면역 질환 발병 원인 등을 새롭게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를 제공한 것”이라며 “방관자 T 세포 활성화 조절이라는, 지금과는 다른 패러다임의 신약 개발 전략 수립 필요성을 시사했다”고 말했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12일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실렸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