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0,2018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 해킹 막는다…ETRI 보안기술 개발 착수

이더넷 기반 네트워크…에스크립트·한컴MDS 등 참여

FacebookTwitter

국내 연구진이 무인 자율자동차 내부 해킹을 막는 기술 연구에 착수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이더넷 기반 자동차 네트워크 핵심 보안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더넷은 근거리 통신을 할 수 있는 네트워크 구성 방식이다. 온라인 접속을 위한 일종의 도로라고 이해하면 된다.

자율주행을 위해선 영상인식을 비롯한 많은 양의 데이터 처리가 필수적이다.

외부 환경과의 통신 필요성이 덩달아 높아질 수밖에 없다.

기존에는 캔(CAN)이라고 부르는 방식을 차량 네트워크에 사용했는데, 속도가 느린 편이다.

대역폭 증가, 통신 미디어 연결케이블 중량, 응용서비스 대응 등을 고려하면 이더넷 도입이 절실하다는 게 ETRI 측 설명이다.

이와 더불어 해킹을 막을 수 있는 보안기술 개발도 뒤따라야 한다.

ETRI는 차량용 이더넷 전문회사·소프트웨어 검증회사 등과 손잡고 관련 기술을 개발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차량 이더넷 온보드 보안통신, 이더넷 차량 보안 위협 예측·분석·대응, 인 서킷 기반 동적 취약성 진단, 이더넷 기반 차량 네트워크 접근제어 기술 등이다.

해당 기술이 사람의 목숨을 담보하는 기술인 만큼 현재까지 알려진 공격탐지 방법은 물론 비정상 행위 탐지 기법까지 동원해 연구할 예정이다.

무인 자율자동차는 물론 선박·무인비행장치(드론)·로봇 등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팀은 또 국제표준화 단체(ITU) 회의에서 신규 표준화 과제로 채택한 이더넷 기반 차량 내부 네트워크 보안지침 작업도 함께 추진한다.

정보흥 ETRI 정보보호연구본부 박사는 “미래 자동차 서비스 환경을 위협할 수 있는 보안 사안에 대해 원인분석, 취약성 진단, 보안통신 등을 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에는 에스크립트, 티에이치엔, 슈어소프트테크, 한컴MDS 등이 참여한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