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입자로 암세포 죽인다

전남대 연구팀 난치암 치료 적용

사람의 몸속 암세포에서 나오는 활성산소와 반응해 암세포를 죽이는 나노입자가 개발됐다.

전남대 의생명과학교실 박인규 교수 연구팀은 화순전남대병원 배우균 교수, 충남대 허강무 교수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종양에서 발생하는 활성산소에 분해되면서 암세포를 죽이는 ‘광역학 나노입자’를 개발했다고 2일 발표했다.

암, 만성 염증, 뇌졸중, 심근경색 등 우리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현대인의 질병 가운데 약 90%는 활성산소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동연구팀이 개발한 나노입자는 활성산소에 반응해 종양에 선택적으로 다가가 항암제와 광역학 치료물질을 동반 방출해 암세포를 죽일 수 있다.

또 기존 항암 치료법에 약물·광역학 병합 치료도 가능해 기존 항암 치료 효과도 크게 향상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방사선 치료기술, 면역 치료기술 등과의 병합치료를 통해 기존 치료법으로 완치가 어려운 난치 암의 근본적 치료법을 개발한다.

파킨슨, 알츠하이머나 패혈증 등 염증 관련 질환에 선택적으로 약물을 전달하는 기술 개발도 추진할 예정이다.

박 교수는 “나노입자는 체내에서 장기간 체류 순환하면서 미세한 종양 부위에 효과적으로 축적되고, 종양에서 과다 생성된 활성산소에 반응하게 된다”며 “사업화를 위한 국내외 특허 출원도 진행 중이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인용논문색인(SCI) 생체재료 분야에서 상위 1%에 속하는 ‘Biomaterials'(영향력지수 10.273)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47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