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ust 18,2019
  • AI, 스토리텔링을 시작하다
    AI, 스토리텔링을 시작하다

    다양한 결말을 짓는 새로운 알고리즘 선보여 현재까지 개발된 대부분 AI 소설 창작 알고리즘은 사전에 스토리와 문체를 정해놨고, 컴퓨터는 그에 맞춰 문장을 생성했기에 본격적인 창작이라고 볼 수 없다는 것이 중론이다. 지난 1일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열린 ‘제2회 스토리텔링 워크숍’에서 카네기 멜런 대학(CMU) 언어기술연구소의 앨런 블랙(Alan Black) 교수 연구팀은 흥미로울 만큼 다양한 결말을 만들어내는 새로운 AI 모델을 선보였다.'반전'있는 결말을 통해서 기존 알고리즘보다 더욱 사람에 가까운 창작 능력을 갖게 되었다.

    • 심창섭 객원기자 2019년 08월 09일
  • 뇌회로를 들여다보기 시작했다
    뇌회로를 들여다보기 시작했다

    브레인 코드 파악한 후 뇌 치료 가능해져 1일 ‘최종현 학술원 과학혁신 컨퍼런스’ 둘째 날, 뇌과학 세션에 참석한 과학자들은 뇌+인공지능 인터페이스 실현 가능성에 대해 진지한 질문을 주고받았다.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세계적인 뇌과학자인 이대열 존스홉킨스대 석좌교수는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08월 02일
  • AI 기술 ‘알파고’를 뛰어넘었다
    AI 기술 ‘알파고’를 뛰어넘었다

    유비쿼터스 상황에서 미래 예측 가능해져 카네기멜론대 타케오 카나데 교수는 지난달 31일 개막한 제1회 ‘최종현 학술원 과학혁신 컨퍼런스’에서 “지금 자율주행차가 사람의 수준을 넘어 슈퍼맨과 같은 초능력 수준에 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람의 수준이 3단계인데 이미 4~5 단계에 진입하고 있다는 것.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08월 01일
  • 사진 속 어떤 얼굴이 진짜 사람일까?
    사진 속 어떤 얼굴이 진짜 사람일까?

    3년 내 AI가 만든 가짜 이미지 구별 어려워져 AI가 생성한 가짜 얼굴을 찾아내는 웹사이트에서 식별 비율이 60~75%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앞으로 3년 내로 가짜 이미지 구별이 불가능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 심창섭 객원기자 2019년 07월 31일
  • 인공지능이 인류 난제를 해결?
    인공지능이 인류 난제를 해결?

    과도한 찬사가 ‘AI 공포’ 조장, 기술 개발 저해 24일 과학 전문 매체 ‘Phys.org’는 최근 사회 지도층의 인공지능에 대한 논의가 과장(hyperbole)과 공포(hysteria)를 양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식인, 철학자, 종교인 등 일부 영향력 있는 인사들이 AI를 전지전능한 존재로 설정한 후 일자리를 빼앗는 등 인류 사회를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런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를 찾아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07월 25일
  • “인간 눈도 속이는 AI 시대의 미래는?”
    “인간 눈도 속이는 AI 시대의 미래는?”

    2019 국제인공지능대전…AI 혁신 서비스 대거 선봬 TV 화면의 아나운서가 자연스럽게 말을 이어나갔다. AI 영상 합성 기술을 통해 만들어진 ‘가짜’ 아나운서지만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전혀 알아차릴 수 없다. 1950년 앨런 튜링이 제안한 ‘튜링 테스트’는 기계가 답한 글을 보고 기계의 지능이 인간과 얼마나 비슷하게 말할 수 있는지를 알아차리는 방식이었다. 이제는 직접 눈으로 봐도 인간인지 AI 인지를 구별하기 어렵게 됐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9년 07월 22일
  • AI가 ‘뽀로로’를 만나면 똑똑해진다?
    AI가 ‘뽀로로’를 만나면 똑똑해진다?

    장병탁 교수가 바라본 인공지능의 미래 인류는 가상 세계를 실생활로 구현하고자 끊임없는 시도를 해왔다. 이제 더 이상 불가능한 이야기가 아니다. 인공지능(AI)이 가상의 벽을 허물고 있기 때문이다. 가상 세계의 데이터로 존재하던 AI가 빠르게 현실 세계로 다가오고 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9년 07월 18일
  • “AI·3D 프린팅이 우주 개발 주도”
    “AI·3D 프린팅이 우주 개발 주도”

    달 착륙 50주년 기념 포럼…우주개발 전략 논의 지난 5월 미국 항공우주국(NASA)는 오는 2024년에 우주인을 달에 다시 보낸다는 달 탐사 ‘아르테미스’ 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이 현실화되면 인류는 달을 반세기 만에 다시 가게 된다. 미국뿐만이 아니다. 중국, 러시아, 인도, 일본 등 각국이 앞다퉈 달 탐사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향후 30년 미래를 내다보는 우주 전략 수립 및 우주개발 관련 산업 육성이 절실한 시점이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9년 07월 10일
  • “4차 산업, 수요 중심 투자가 관건”
    “4차 산업, 수요 중심 투자가 관건”

    대전시, 4차 산업혁명 전문가 포럼 개최 대전광역시가 ‘플라잉카가 대전 하늘을 누비려면?’이라는 주제로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다. 9일 카이스트에서 진행된 이번 포럼은 대전시의 4차 산업혁명 정책을 진단하고 향후 정책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 정현섭 객원기자 2019년 07월 10일
  • “SF의 감정, 과학으로 표현하면?”
    “SF의 감정, 과학으로 표현하면?”

    SF 작가들, 과학의 경외감을 상상력으로 표현 인간은 항상 미지의 세계를 꿈꿔왔다. 정복하지 못한 것들의 대한 갈망은 과학기술로 이어졌다. 보이지 않는 것을 보고자 하는 열망은 시·공간을 연구하게 했고, 지구를 떠나 우주로 나아가는 꿈을 실행에 옮기게 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9년 06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