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20,2019
  • 화성에 생명체 실제로 존재할까?
    화성에 생명체 실제로 존재할까?

    메탄가스 생성 놓고 우주과학계 논쟁 가열 4월 들어 화성에 생명체 존재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메탄가스 관련 논문이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지난 1일(현지 시각) ESA(유럽항공우주국)는 2003년 발사한 유럽 최초의 화성 탐사선 ‘마스 익스프레스(Mars Express)’의 데이터 분석 결과 미량의 메탄 성분을 확인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는 이전에 발표된 미항공우주국(NASA)의 탐사로봇 ‘큐리오시티’의 탐사 결과를 뒷받침하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지난 2013년 6월 15일의 데이터 분석을 통해 화성에 메탄 분자가 존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04월 12일
    • 1
  • 배양육의 기후변화 논란 불붙나
    배양육의 기후변화 논란 불붙나

    가축 사육보다 환경에 이로운 점 없다? 최근 온실가스를 대폭 저감시켜준다는 배양육의 두 번째 장점이 틀릴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주목을 끌었다. 옥스퍼드 마틴 스쿨의 존 리치 박사팀이 발표한 이 연구 결과는 오픈액세스 과학저널 ‘프런티어스(Frontiers)’에 게재됐다.

    • 이성규 객원기자 2019년 03월 07일
  • 대기 중 이산화탄소로 석탄 제조
    대기 중 이산화탄소로 석탄 제조

    온난화 막고, 산업자원으로 활용 이산화탄소를 고체인 석탄으로 만드는 기술이 나와, 26일 ‘사이언스’ 뉴스와 ‘인디펜던스’, ‘데일리 메일’ 등 언론들이 ‘온실가스 방출 시계를 거꾸로 되돌린다’며 다투어 보도했다. 호주 RMIT대가 이끄는 연구팀은 액체 금속을 이용, 이산화탄소 가스를 탄소 고체 입자로 효율적으로 전환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과학 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26일자에 발표했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9년 02월 27일
  • 수소경제 선도 위한 선결과제 논의
    수소경제 선도 위한 선결과제 논의

    과기혁신정책포럼…미래 전망 및 과제 토론 수소경제가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저감, 일자리 창출이라는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까? 최근에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 로드맵에 따르면 수소차의 생산과 공급 인프라를 늘려 이산화탄소 방출을 줄이고 미세먼지를 저감할 뿐 아니라 일자리도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성공적으로 이루기 위해 기술적으로 극복해야 할 문제점과 필요한 정책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지난 18일 ‘수소경제의 도래와 과제’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 김순강 객원기자 2019년 02월 19일
  • ‘농업 변화’로 비탄소 온실가스 50% 감축
    ‘농업 변화’로 비탄소 온실가스 50% 감축

    동물성 식단에서 식물성으로 전환 필요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가 우리 삶에 직접 영향을 미치면서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다각도로 모색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비이산화탄소(non-CO2) 온실가스 배출원인 농업부문에서는 농법과 식품소비패턴의 변화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12월 18일
  • “온실가스 절반, 가축이 내뿜는다”
    “온실가스 절반, 가축이 내뿜는다”

    온난화 막으려면 육류 대신 식물성 단백질로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서는 단백질 공급원을 동물에서 식물성으로 전환해 메탄가스를 내뿜는 소 등 가축 수를 크게 감축해야 한다는 연구가 나왔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11월 27일
  • “뜨거운 지구 구하려면 소비 행태 바꿔야”
    “뜨거운 지구 구하려면 소비 행태 바꿔야”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기후변화는 경작지의 생산성과 연결된다. 지구온도가 1도 오를 때마다 식량생산성은 10% 줄어든다. 이에 따라 사람들은 더 살기 좋은 곳으로 이동할 것이고, 그러면 기후난민이 생겨날 것이다. 기후난민이 10억 명 정도까지 늘 수도 있다.”

    • 김순강 객원기자 2018년 11월 19일
  • “지구온난화로 열기 휩싸이는 도시”
    “지구온난화로 열기 휩싸이는 도시”

    온실가스 동시 감축 안하면 열 완화기술도 제한적 도시 빌딩이나 환경에 열 완화기술을 모두 적용한다 해도 온실가스 배출에 따른 지구온난화로 많은 도시들은 극한적인 열파를 겪는 날이 증가할 것이라는 연구가 나왔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11월 13일
  • 기후재앙 막으려면 ‘소고기’ 먹지 마라
    사이언스타임즈 라운지기후재앙 막으려면 ‘소고기’ 먹지 마라

    닭고기보다 4배 많은 온실가스 배출 다음의 보기에서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배출을 저감시키기 위한 개인의 실천 행동 중 가장 효과가 큰 것은 무엇일까. ① 퇴근할 때 잊지 않고 사무실의 전원을 끈다, ② 출퇴근용 승용차를 경차로 바꾼다, ③ 집안의 수도꼭지 및 샤워기를 모두 절수형으로 바꾼다, ④ 소고기를 먹지 않고 콩으로 단백질을 섭취한다.

    • 이성규 객원기자 2018년 11월 03일
  • 인구 백억 시대, 대비하려면?
    인구 백억 시대, 대비하려면?

    음식물 쓰레기 줄이고, 육식 위주 벗어나야 2050년까지 세계 인구가 100억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환경을 유지하고 세계 인구에 식량을 공급하기 위해서는 농업 관행 및 기술 개발과 음식쓰레기 줄이기, 식물성 식단으로의 전환을 위한 전세계적인 일치된 행동이 필요하다는 연구가 나왔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10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