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7,2019
  • “가장 흔한 돌연변이가 여러 암 촉진”

    “가장 흔한 돌연변이가 여러 암 촉진”

    변이 유전자 표적치료로 맞춤치료 가능성 제시 가장 빈번하게 나타나는 돌연변이 유전자가 어떻게 수많은 암 형성을 촉진하는지에...

    • 김병희 객원기자 2019년 10월 14일
  • 노벨생리의학상, 세포의 산소 적응 연구에

    2019 노벨상노벨생리의학상, 세포의 산소 적응 연구에

    美ᆞ英 과학자 3명 공동수상...빈혈과 암 치료 등에 새로운 전략 제시 올해의 노벨생리의학상은 세포의 산소 가용성(oxygen availability) 기전을 밝힌 윌리엄 캘린 미국 다나-화버 암연구소 연구원 겸 하버드의대 교수와...

    • 김병희 객원기자 2019년 10월 08일
  • ‘당뇨병과 암’ 연관성 밝혀냈다

    ‘당뇨병과 암’ 연관성 밝혀냈다

    인슐린 과다분비가 DNA 손상시켜 그동안 과학계는 당뇨병과 관련 풀리지 않는 의문을 갖고 있었다. 당뇨병 환자의 암 발병률이 높은 원인을 알지 못했기 때문. 26일 ‘뉴스위크’, ‘사이언스데일리’, ‘유레칼러트’ 등 주요 언론에 따르면 최근 과학자들이 그 원인을 밝혀내고 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08월 26일
  • 암 ‘회피신호’ 치료법 개발 잰걸음

    암 ‘회피신호’ 치료법 개발 잰걸음

    난소, 유방암 등 악성암 치료에 희망적 미국 스탠포드대 연구팀은 최근 암이 면역계에 의해 탐지돼 파괴되는 것을 회피하는 CD24라는 새로운 신호를 발견해 난소암과 삼중음성 유방암 같은 악성암 치료에 새로운 희망을 던져주었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9년 08월 06일
    • 1
  • 설탕에 숨어있는 비밀을 파헤치다

    설탕에 숨어있는 비밀을 파헤치다

    과학서평 / 설탕을 고발한다 설탕 섭취가 늘면서 세계적으로 당뇨병이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저자는 설탕이 당뇨병 뿐 아니라 비만과 심장질환 등의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고발한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9년 07월 18일
    • 1
  • 중독성 강한 가공식품이 비만 유발

    중독성 강한 가공식품이 비만 유발

    식욕과 과식 유발해 건강 해칠 수 있어 17일 ‘사이언스’ 지에 따르면 ‘가공식품’을 다량 섭취할 경우 과식을 유발해 건강관리를 심각하게 해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연구를 수행한 곳은 ‘미국 국립 당뇨병, 소화기병 및 신장병 연구소(NIDDK)에 근무하고 있는 생리학자 스티브 홀(Steve Hall)’ 박사 연구팀이다. 연구팀은 두 그룹의 자발적인 실험참가자들을 모집한 다음 같은 칼로리의 영양소로 구성된 ‘고도의 가공식품 식단(ultraprocessed diet)’과 ‘최소한의 가공식단(minimally processed diet)’을 집중적으로 섭취하도록 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05월 17일
  • 암 돌연변이는 어떻게 생기나

    암 돌연변이는 어떻게 생기나

    연구자원 확보…암 유발 메커니즘 조사 영국 웰컴 생거 연구소 연구진은 암을 유발하는 생물학적 메커니즘을 조사하기 위한 대규모 연구자원을 창출해 생명과학저널 ‘셀’(Cell) 7일자에 발표했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9년 03월 11일
  • 암치료제 컴퓨터로 설계 제작

    암치료제 컴퓨터로 설계 제작

    신장암 치료제 모델링해 부작용 제거 성공 신장암과 피부암 환자 치료에 사용되는 ‘인터류킨 2(IL-2, interleukin-2)’이라는 단백질이 있다.이는 체내 면역작용을 일으키는 T세포의 증식을 유도하기에 환자들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치료제로 여겨져 왔다. 문제는 부작용이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01월 10일
  • 저탄수화물 식이, 장기적으로 해로워

    저탄수화물 식이, 장기적으로 해로워

    고탄수화물 식이보다 각종 사망위험 더 높아 저탄수화물 식이를 하면 장기적으로 조기 사망 위험을 포함해 관상동맥질환과 뇌졸중, 암 등 모든 사망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가 나왔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8월 29일
  • 미세먼지로 인해 기대수명 급감

    미세먼지로 인해 기대수명 급감

    암, 심장질환보다 미세먼지 폐해 더 심각 미세먼지로 인한 공기오염으로 인간 기대수명이 줄어들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 대학 연구팀은 ‘세계질병부담평가 프로젝트(GBD)’에서 작성한 데이터를 활용, 공기 중에 떠도는 미세먼지가 인간 기대 수명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분석을 시도했다. 그 결과 세계적으로 기대수명이 평균 1년 줄어들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공기오염이 극심한 지역에서는 기대수명이 평균 1.5~2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기대수명은 연령별‧성별 사망률이 현재 수준으로 유지된다고 가정했을 때, 새로 태어난 아기가 향후 몇 년을 더 살 것인지 통계적으로 추정한 기대치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8년 08월 2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