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2,2019
  • 지구 대재앙 예언, 현실화될까?
    지구 대재앙 예언, 현실화될까?

    남극 빙하 소멸 시기 놓고 기상학계 논란 ‘아이스포칼립스’는 눈을 의미하는 ‘아이스(ice)’와 대재앙을 의미하는 ‘아포칼립스(apocalypse)’를 합성한 말이다. 얼음으로 인한 세계 종말이라는 뜻이다. 이 단어가 등장한 것은 지난 2014년 초 미국에서다. 폭설이 이어지면서 언론들은 ‘아이스포칼립스’가 다가왔다고 제목을 붙였는데 2015년 초 더 많은 눈이 내리면서 세계 종말 가능성을 더 가시화했다. 2016년 들어서는 에릭 홀로더스(Eric Holthaus) 같은 보수적인 기상학자도 지구 종말을 우려하기 시작했다. 그는 ‘아이스포칼립스’에 대한 기사에서 이번 세기 급속히 높아지고 있는 해수면이 기후변화를 일으켜 남극 빙하를 모두 소멸시킨다는 매우 구체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그러나 어떤 과정을 거쳐 그런 일이 일어날지에 대해 많은 궁금증을 자아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11월 24일
  • 남극 빙하가 녹는 원인은 ‘바람’
    남극 빙하가 녹는 원인은 ‘바람’

    지상풍으로 인해 따뜻한 해수 생성, 빙하해빙 가속화 토텐 빙하(Totten Glacier)는 호주에서 가장 가까운 동남극에서 가장 큰 빙하로 길이 65km, 폭은 30km에 달한다. 크기만 144㎞×35㎞에 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빙하다. 그런데 이 빙하가 최근 급격히 얇아지고 있다. 과학자들은 두께가 수 km에 달하는 이 빙하가 모두 녹을 경우 전 세계 해수면이 적어도 3.5m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상황이 심각한 만큼 과학자들은 이 바다 위에 떠 있는 토텐 빙하가 왜 이처럼 빨리 녹고 있는지 원인을 분석하고 있었다. 그리고 지난 2015년 1월 호주 연구팀을 통해 빙하 밑 바닷물의 온도가 다른 지점과 비교해 3도 더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바다에 떠 있는 거대한 얼음덩어리 동남극 빙붕(ice shelf) 아래 따뜻한 물이 흐르고 있다는 것.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11월 02일
  • 日 쓰나미로 남극 빙붕 분리돼
    日 쓰나미로 남극 빙붕 분리돼

    일본 대지진과 쓰나미 여파로 남극대륙 북부 설즈버거 빙붕이 갈라져 거대한 빙산 생성 지난 3월11일 일본 도호쿠(東北)지역을 휩쓴 대지진과 쓰나미의 여파로 남극대륙 북부 설즈버거 빙붕이 갈라져 거대한 빙산들이 생겨났다고 사이언스 데일리와 BBC 뉴스가 10일 보도했다.

    • 2011년 08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