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7,2019
  • 직무발명보상제도, 여전히 뜨거운 감자

    직무발명보상제도, 여전히 뜨거운 감자

    연구활동 촉진 위해 과세 제도 보완돼야 발명자의 지적재산권과 합당한 직무발명 보상권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끄는 국가경쟁력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최근 과학계의 뜨거운 이슈로 떠올랐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9년 05월 29일
  • “AI, 전기처럼 사용하는 시대 온다”

    “AI, 전기처럼 사용하는 시대 온다”

    챗봇, 스피커 등 인공지능 대중화 시대 인공지능(AI)을 전기처럼 사용하는 시대가 온다. 전문가들은 인공지능이 더 이상 미래의 혁신 기술이 아니라고 말한다. 최근 '인공지능(AI)'은 우리 생활 어디서나 쉽게 발견된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9년 05월 28일
  • 일자리 10곳 중 3곳, 자동화 대체 가능성 70% 넘어

    일자리 10개 중 3개는 기술발전에 따른 업무 자동화로 대체될 가능성이 7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 연합뉴스 2019년 05월 28일
  • 미국특허 출원 1위 대학은 카이스트

    국내 대학 가운데 미국에서 특허를 가장 많이 출원한 곳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며, 최다 특허출원 기술 분야는 생명공학인 것으로 조사됐다.

    • 연합뉴스 2019년 05월 28일
  • ‘스마트시티’ 분야 청년 창업가에 최대 1억원 지원

    국토교통부는 중소벤처기업부 등과 함께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신기술 창업을 꿈꾸는 청년 인재 70명을 뽑아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 연합뉴스 2019년 05월 28일
  • 잡스의 기술예측 80% 적중해

    잡스의 기술예측 80% 적중해

    상거래‧인공지능 확산 35년 전 예고 27일 ‘포브스’ 지에 따르면 잡스는 생전에 10개의 중요한 예측을 했다. 그중 8개가 현실이 됐다. 매우 높은 적중률이다. 대표적인 예측이 컴퓨터에 관한 예언이다. 1985년 그는 ‘플레이보이’ 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사람들이 집에서 재미삼아 컴퓨터를 두드리고 있을 것(We'll be using computers at home, for fun)”이라고 말했다. 인터뷰 당시 미국 통계국에 따르면 미국 내에서 컴퓨터를 보유한 곳은 기업이나 학교, 몇몇 컴퓨터 마니아 정도였다. 컴퓨터를 가지고 있는 가정은 8%에 불과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05월 27일
  • 과학융합, 협업과 소통이 관건

    과학융합, 협업과 소통이 관건

    공공디자인포럼, 과학의 생활화 전략·비전 모색 지난 25일 서울 밤부씨어터에서는 ‘과학체험의 현황과 미래 실천 방향’이라는 주제로 공공디자인 포럼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과학의 생활화, 생활의 과학화를 향한 새로운 전략과 비전’에 대해 발표한 김경훈 학회장은 “딱딱한 자료 중심의 발제가 아닌, 40여 년간 해당 분야에서 일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주제를 풀어가겠다”라며 이야기를 풀어 놓았다.

    • 김청한 객원기자 2019년 05월 27일
  • 노원서 미래과학기술을 만나다

    노원서 미래과학기술을 만나다

    미래과학축제 개최…드론‧로봇 등 체험부스 마련 노원구청과 노원문화원이 주최하고 한국드론산업협회가 주관한 ‘2019 노원 미래과학축제’가25일 노원 마들 스타디움에서 개최됐다.

    • 정현섭 객원기자 2019년 05월 27일
  • 골판지로 만든 트랜스포밍 책상

    인류를 지키는 적정기술골판지로 만든 트랜스포밍 책상

    인류를 지키는 적정기술 (6) - 빈민 학생들을 위한 교육용품 빈부격차가 심하기로 유명한 인도의 빈민 지역에서는 학생들이 필수적인 학용품마저 갖추지 못한 채 교육을 받는 경우가 많은데, 이들을 돕기 위한 적정기술이 자국 내 기업과 정부로부터 제공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 김준래 객원기자 2019년 05월 24일
  • 과학기술이 일상을 바꾼다

    과학기술이 일상을 바꾼다

    스트롱코리아 포럼…과학기술 발전 방안 논의 우리 기업을 혁신하고, 삶의 질을 높이며, 전통산업의 변화를 가져다 준 과학기술에 대해 알아보는 자리가 마련됐다. ‘Science, Technology and Research are Our National Goal’의 머리말 모음으로 ‘과학강국 만들기’를 의미하는 ‘STRONG KOREA’ 포럼이 지난 2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경제 공동 주최로 열렸다.

    • 김순강 객원기자 2019년 05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