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ruary 21,2019
  • 중국, 우주 경쟁 패권 경쟁 가속화
    중국, 우주 경쟁 패권 경쟁 가속화

    우주 태양광 발전소 건립 추진 계획 발표 중국이 세계 최초로 달의 뒷면에 달 탐사선을 착륙시킨 데 이어 우주에 태양광 발전소를 건립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연합뉴스 2019년 02월 20일
  • 우주개발, 국제협력이 ‘중요’
    우주개발, 국제협력이 ‘중요’

    과학기자협회 우주개발 강연 및 토론회 미국의 우주개발은 산업화를 중요하게 여기는 뉴 스페이스 시대로 접어들었다. 우리나라는 이제 로켓 발사의 중요한 부분인 엔진을 자체 개발하는 수준이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9년 02월 18일
  • ‘평평한 지구’를 믿게 된 이유?
    ‘평평한 지구’를 믿게 된 이유?

    유튜브 통해 음모론 확산…지구자전 불신 18일 ‘가디언’ 지에 따르면 지구과학자들은 이 ‘평평한 지구 학회’ 회원들이 놀라운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그리고 이처럼 빠르게 회원이 늘어나고 있는 가장 큰 원인을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튜브(YouTube)로 보고 있다.최근 과학자들은 이런 일이 어떻게 일어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평평한 지구학회’에 가입한 30명의 회원들과 인터뷰를 시도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02월 18일
  • 우주인의 면역체계…활동 과잉 상태
    우주인의 면역체계…활동 과잉 상태

    지구 생활 쌍둥이와 유전자 비교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1년 가까이 생활한 우주인의 면역체계가 지구에서 생활한 일란성 쌍둥이와 비교해 활동 과잉의 '초경계' 상태가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 연합뉴스 2019년 02월 18일
  • 화성, 화산 활동 진행 중이다?
    화성, 화산 활동 진행 중이다?

    '마그마굄' 열 있어야 액체상태 물 형성 화성 남극의 두꺼운 얼음층 밑에 액체 상태의 물이 실제로 존재한다면 이는 지질학적으로 화성이 살아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 연합뉴스 2019년 02월 18일
  • 지구, 대형 별 폭발 없었으면 ‘물바다’ 됐을 수도
    지구, 대형 별 폭발 없었으면 ‘물바다’ 됐을 수도

    '알루미늄-26' 생성…미행성의 수분 증발 인류를 비롯해 다양한 생물이 사는 지구의 안정적 환경은 태양계 형성 초기 인근에서 대형 별이 폭발하면서 지구의 구성 요소가 된 미행성(微行星)들의 물을 증발시킨 덕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 연합뉴스 2019년 02월 13일
  • 화성여행 비용…하루 5억원?

    11일(현지시간) 미 IT매체 시넷(Cnet)에 따르면 머스크는 전날 트위터에서 스페이스X 캐스트로부터 '달·화성 여행용 로켓의 재활용 적정 수지를 맞추려면 (여행) 티켓 추정가격은 어느 정도가 될까'라는 질문을 받았다.

    • 연합뉴스 2019년 02월 12일
  • 울티마 툴레 가려진 윤곽 드러나
    울티마 툴레 가려진 윤곽 드러나

    눈사람 아닌 평평한 팬케이크 모양 추정 태양 빛이 미치지 못하는 태양계 끝의 얼음 왕국에서 거대한 눈사람 모양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던 카이퍼 벨트의 천체(KBO) '울티마 툴레(Ultima Thule·2014 MU69)'가 실제 모습은 팬케이크처럼 평평한 형태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 연합뉴스 2019년 02월 11일
  • 소행성에서 ‘우주광물’ 채굴 가능
    소행성에서 ‘우주광물’ 채굴 가능

    38% 중력값, 우주정거장 설치해 거주도 가능 10일 ‘사이언스 얼럿(Science Alert)’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빈 대학교 연구팀이 가상의 소행성에 새로운 중력 모형을 적용, 390 × 500m 영역의 소행성 중력값을 측정해냈다. 빈 대학 연구팀이 추출한 소행성의 중력값은 지구의 38%로 화성과 유사한 것이다. 그리고 이 중력값에 따라 소행성이 굳은 바위로 구성돼 있으며, 그 표면에 우주정거장을 설치할 경우 안전한 거주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02월 11일
  • 공유 비행택시 상용화 ‘성큼’
    공유 비행택시 상용화 ‘성큼’

    우버와 보잉 공동 추진…시험 비행 성공 항공산업을 주도해 온 보잉(Boeing)과 공유수송기기의 선두주자인 우버(Uber)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공유 비행택시 사업’의 실현 가능성이 한층 더 높아졌다. 비행택시의 기본 모델이 될 ‘수직 이착륙 자율비행 드론’이 최근 시험비행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 김준래 객원기자 2019년 02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