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0,2018
  • ‘양자 인터넷’ 실현 단계 도달
    ‘양자 인터넷’ 실현 단계 도달

    핵심기술 개발 이미 끝나… 협의 과정 전자나 원자, 빛의 입자인 광자 등의 극미 세계에서는 다른 거시 세계에서 보기 힘든 신기한 현상이 일어난다. 특히 1과 0의 양자 비트 값을 동시에 취할 수 있는 중첩(superposition)이 일어나는데, 양자 비트의 수가 n개가 되면 현재의 컴퓨터에 비해서 계산속도가 2의 n 제곱 배나 빨라진다. 또 한쪽 양자의 성질이 결정되면 다른 쪽의 상태도 순간적으로 정해져 버리는 얽힘(entanglement), 양자의 중첩상태를 관찰하면 1과 0의 양쪽 값을 취하고 있던 상태가 1이나 0 어느 한쪽으로만 정해져 버리는 ‘관측의 영향’이라는 성질 등을 갖고 있다. 과학자들은 그동안 이런 양자의 성질을 나노 수준에서 개별적으로 제어하면서 양자정보기술(QIT)을 발전시켜왔다. 그리고 꿈의 인터넷이라고 할 수 있는 ‘양자 인터넷(quantum internet)’을 실현할 단계에 도달하고 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8년 10월 19일
  • 토마토 보호하는 ‘보디가드’ 미생물
    토마토 보호하는 ‘보디가드’ 미생물

    식물 저항력 향상 지원… 친환경 농약으로 활용 정치인이나 연예인처럼 유명인들의 신변을 보호하는 일을 임무로 하는 사람을 ‘보디가드(bodyguard)’라 부른다. 이들은 자신을 고용한 사람의 안전을 위해 때로는 목숨을 던지기도 한다.

    • 김준래 객원기자 2018년 10월 19일
  • 달걀 속 살충제 성분, 현장 검출 가능
    달걀 속 살충제 성분, 현장 검출 가능

    KAIST·재료연구소 '라만 센서' 개발 국내 연구진이 달걀 속 살충제 성분을 현장에서 곧바로 확인할 수 있는 센서를 내놨다.

    • 연합뉴스 제공 2018년 10월 19일
  • 가로등 대신 ‘인공 달’ 띄운다
    가로등 대신 ‘인공 달’ 띄운다

    중국 칭다오시, 위성으로 야간 조명 계획 중국 칭다오 시에서 가로등 대신 인공 달(artificial moon)을 설치해 밤거리를 밝힌다는 야심찬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18일 ‘가디언’ 지가 중국 ‘인민일보’를 인용,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칭다오 시는 오는 2020년 가로등을 대신할 ‘조명 위성(illumination satellite)’을 띄울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 위성은 밤중에 땅을 비추는 달의 역할을 보조하면서 매일 8시간 빛을 발산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민일보’에 따르면 이 위성은 지구상에서 볼 수 있는 노을(dusk)과 비슷한 빛을 발산한다. 빛의 양을 조절할 경우 상황에 따라 지름 10~80km의 지역을 밝힐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8년 10월 18일
  • 새끼 잘 돌보는 고릴라가 새끼 가장 많아
    새끼 잘 돌보는 고릴라가 새끼 가장 많아

    르완다 산악 고릴라, 최대 5.5배 차이 르완다 산악지역에 사는 수컷 산악 고릴라들은 어린 고릴라들을 끔찍하게 아끼는 것으로 유명하다. 마치 아버지가 사랑하는 어린 자녀와 놀아주듯이 들어 올리거나, 쓰다듬거나, 서로 대화를 나눈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8년 10월 18일
  • ‘전자는 실제로 둥글다’ 초정밀 관찰로 확인
    ‘전자는 실제로 둥글다’ 초정밀 관찰로 확인

    입자물리학의 표준모형 지지, 다른 이론은 배제돼 이제 과학계는 긴장을 좀 풀 수 있게 됐다. 전자가 여전히 둥글다는 사실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적어도 지금까지는. 미국의 하버드와 예일 및 노스웨스턴대 연구진은 새로운 연구에서 전례 없이 정밀하게 전자의 전하 모양을 조사해 완전하게 둥근 구형임을 확인하는 성과를 올렸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10월 18일
  • 항생제 시장에도 ‘빈익빈 부익부’
    항생제 시장에도 ‘빈익빈 부익부’

    새로운 항생제 3년간 30개국에만 보급 1928년 알렉산더 플레밍이 페니실린을 발견한 이후 사람과 세균 간의 ‘끝나지 않는 전쟁’이 이어지고 있다. 항생제로 죽일 수 없는 세균이 등장하면 더 강력한 항생제를 만들고, 이보다 더 강력한 세균이 등장하면 더 강력한 항생제를 만드는 세균과 항생제 간의 숙명적인 대결구도라고 할 수 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탄생한 새로운 항생제들이 이익을 좇는 시장원리에 따라 불합리하고 불공평하게 공급된다는 것이다. 이는 인류 전체 건강에 심각한 위해 요인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8년 10월 17일
  • T.렉스, 영화 ‘쥐라기공원’ 모습과 달라
    T.렉스, 영화 ‘쥐라기공원’ 모습과 달라

    "털 없는 매끈한 피부에 무게중심 낮아" 공룡 중 가장 많이 알려진 티라노사우루스 렉스(T.렉스)의 실제 모습이 영화 '쥐라기 공원'에서 나온 것과는 상당히 다르다는 주장이 나왔다.

    • 연합뉴스 제공 2018년 10월 17일
  • 포유류 멸종 속도 더 빨라졌다
    포유류 멸종 속도 더 빨라졌다

    인류 활동으로 가속화… 회복에 5백만년 소요 지구상에 살고 있는 생물 화석들을 정리해 보면 시기에 따라 그 모습이 점차 변화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살아가면서 환경에 적응하느라 여러 세대를 거치면서 신체 구조의 특성을 변화시켜나갔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인간이 빠른 속도로 동‧식물을 멸종시키고 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이루어졌던 자연 스스로의 진화 과정이 위기에 처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를 그대로 방치할 경우 수많은 포유류가 멸종할 것이며, 그 회복에는 무려 300만~500만 년 걸릴 것으로 보인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8년 10월 16일
  • 노벨 물리학상 동향과 전망은
    노벨 물리학상 동향과 전망은

    ‘물리학 근본 연구’와 ‘첨단기술 응용’ 조화 올해인 2018년도 노벨 물리학상은 레이저 및 광학 분야에서 배출됐다. 반면 작년도 노벨 물리학상 수상 업적인 중력파 검출은 입자물리학 분야라고 할 수 있다. 최근의 노벨 물리학상 수상 동향을 살펴보면, 반드시 그렇지는 않겠지만 세부 분야별로 어느 정도 안배되는 경향도 나타나는 듯하다. 2000년도 이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들의 연구 업적 및 분야, 그리고 이와 관련된 여러 동향과 특징 등을 살펴보는 것도 나름의 의미는 있을 듯하다. 그리고 이를 통하여 다음에는 어느 분야에서 노벨 물리학상이 나올지 등 미래의 경향도 조심스럽게 예측해볼 수 있을 것이다.

    • 최성우 과학평론가 2018년 10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