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7,2019
  • 가장 빠른 동물은 ‘사하라 은색 개미’

    가장 빠른 동물은 ‘사하라 은색 개미’

    뜨거운 사막 위에서 시속 193km 속도로 움직여 최근 관측 결과 사하라 사막 땡볕에 살고 있는 ‘사하라 은색 개미(Saharan silver ants)’가 세계에서 가장 빠른 개미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개미의...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10월 17일
  • 2차 대사작용의 비밀을 밝혀내다

    2차 대사작용의 비밀을 밝혀내다

    유전공학으로 2차 대사물질 메커니즘 분석 유전공학을 통해 그동안 미지의 세계로 알려진 식물 안에서 진행되고 있는 대사작용의 비밀이 밝혀지고 있다. 2차 대사물질이 미생물과 긴밀한...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10월 16일
  • 고생대에 소행성 ‘대충돌’ 있었다

    고생대에 소행성 ‘대충돌’ 있었다

    4억 6600만 년 전 기온 급강하…생물 대멸종 최근 과학자들은 깊은 바닷속 침전물에서 흥미로운 증거를 획득했다. 4억 6600만 년 전 거대한 소행성이 충돌해 그 잔해와 먼지가 지구를 뒤덮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10월 15일
    • 1
  • 생태계 파괴로 100만종 생물 멸종 위기

    생태계 파괴로 100만종 생물 멸종 위기

    유엔 IPBES, 향후 30년간 식량·물 부족난 우려 유엔 생물다양성과학기구에 따르면 인류의 무분별한 생태계 훼손으로 의해 100만 종에 달하는 생물들이 멸종...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10월 14일
  • 우주 생성의 비밀을 파헤치다

    2019 노벨상우주 생성의 비밀을 파헤치다

    미‧스 과학자 3명 노벨물리학상 공동 수상 8일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프린스턴대의 제임스 피블스 교수, 스위스 제네바대의 미셸 마요르 와 디디에...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10월 10일
  • 노벨화학상, 리튬이온전지 개척자 3명에게

    2019 노벨상노벨화학상, 리튬이온전지 개척자 3명에게

    美구디너프, 英휘팅엄, 日요시노 수상 9일 노벨위원회는 초기 리튬이온전지 개발에 크게 기여한 텍사스대 존 구디너프 교수, 빙햄턴대학 스탠리 휘팅엄 교수, 미에 조 대학 요시노 아키라...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10월 10일
  • 3150억 톤 빙하 남극에서 ‘이탈’

    3150억 톤 빙하 남극에서 ‘이탈’

    1960년대 이후 지구서 생성된 가장 큰 빙산 ‘BBC' 뉴스는 ’아메리 빙붕‘에서 거대한 빙산이 이탈 중에 있으며, 그 면적이 1636평방킬로미터, 무게는 3150억 톤에...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10월 08일
  • 2019 노벨과학상 누가 받을까?

    2019 노벨상2019 노벨과학상 누가 받을까?

    수상자 남성‧강대국 편중현상에 우려도 제기 4일 노벨재단은 공식 사이트(nobelprize.org)를 통해 7일부터 14일까지 2019년 노벨상 수상자를 발표...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10월 04일
  • “지구의 탄소순환 체계 심각한 수준”

    “지구의 탄소순환 체계 심각한 수준”

    DCO, 지구 탄소량 측정…43조 5000억 톤 추정 2일 ‘사이언스 뉴스’, ‘뉴사이언티스트’ 등 주요 과학언론에 따르면 논문 안에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충격적인 내용이 다수 포함돼 있다. 이번 연구 결과에서 주목할 부분은 최초로 공개된 탄소량이다. DCO 연구팀은 지구 안에 묻혀 있는 탄소의 양이 184경 5000조 톤이라고 추산했다. 또 지구상에 분포돼 있는 탄소량이 43조 5000억 톤으로 추산했는데 이는 0.0023%에 불과한 양이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10월 02일
  • 35억 년 전 ‘생명체’ 확인

    35억 년 전 ‘생명체’ 확인

    생체기원이 되는 미생물 생체막 발견 뉴사우스웨일스대학 연구팀이 스토르마톨라이트의 존재를 확인하는데 성공했다고 27일 주요 과학매체들이 전했다. 연구를 이끈 라파엘 바움가르트너(Raphael Baumgartner) 박사는 ‘사이언스 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오랜 기간 동안 노력을 기울여 마침내 가장 오래된 화석임을 증명하는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9년 10월 0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