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는 아이에게 디지털 기기는 좋은 ‘진정 전략’ 아니다

감정조절을 위한 대체 솔루션 권장

아이가 막무가내로 울고 떼를 쓰거나, 화가 난 아이가 부정적 행동을 보일 때 보호자는 무척 난감하다. 특히 공공장소에서는 아이의 예측불허 행동이 민폐를 주기도 해 보호자의 마음은 불안하고 조급해진다.

이런 경우 많은 보호자들이 그 상황을 빨리 종료하기 위해 스마트폰을 아이에게 건네준다. 스마트폰은 아이를 진정시키는 데 더할 나위 없이 즉각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진정 전략’이 아이의 더 나쁜 행동 문제와 연결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 연구는 흥분 상태의 아동을 진정시키기 위해 스마트 기기를 주는 대신 대체 진정 방법을 제안해 관심을 모은다.

우는 아이를 달래기 위해 부모는 종종 디지털 기기 사용을 허용한다. ⓒGettyImagesBank

 

디지털 기기는 좋은 진정 전략이 아니다?

미국 미시간 의과대학 소아행동발달연구소 연구진은 울거나 화가 난 미취학 아동을 진정시키기 위해 디지털 기기를 자주 사용하는 것은 아동, 특히 남자아이의 정서적 조절 장애 증가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를 JAMA Pediatrics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되기 전 2018년 8월부터 2020년 1월 사이에 부모와 3~5세 아동을 대상으로 ‘진정 도구’로서 디지털 기기 사용 빈도와 정서적 반응, 조절장애 증상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디지털 기기를 통해 감정을 진정한 경우 조절장애 징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절장애 징후는 슬픔과 흥분 사이의 급격한 변화, 기분·감정의 갑작스러운 변화, 충동 고조화 등이 포함된다. 이런 징후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기기 사용이 지속될 경우 부정 반응이 점차 더 강하게 나타나고, 이 같은 기질은 어린아이와 남자아이에게서 더 높게 나타났다.

소아행동발달 분야 의사인 제니 라데스키(Jenny Radesky)는 “스마트폰과 태블릿은 미취학 아동을 단기적으로 진정시키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이 방법을 자주, 정기적으로 사용하면 역효과가 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유아기 아동은 디지털 기기를 사용함으로써 자기조절을 위한 독립적인 방법과 정서적 대처 기술을 연습할 기회가 더욱 줄어들게 된다는 것이다. 또한, 어려운 행동을 조절하기 위해 디지털 기기를 사용하는 습관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미디어 요구도를 더 강화시켜 의존도를 높인다고 말했다.

유아기 아동은 디지털 기기를 사용함으로써 자기조절을 위한 독립적인 방법과 정서적 대처 기술을 연습할 기회가 줄어든다. ⓒGettyImagesBank

 

스마트폰 과의존 점차 증가 추세

디지털 기기에 과도한 의존도는 미국만의 문제는 아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해 발표한 <2021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에 따르면 유아동(만3~9세)의 과의존 위험군 비율은 28.4%로 직전 연도보다 1.1%p 상승했다. 스마트폰 과의존은 스마트폰을 과도하게 이용해 일상생활에서 스마트폰이 가장 우선시 되고, 이용량 조절 능력이 감소하며, 신체·심리·사회적 문제를 겪게 되는 상태를 의미한다. 과기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외부활동 감소가 콘텐츠 이용량 증가로 이어진 결과로 분석했다.

한편 아동발달 전문가들은 자유롭게 외부활동이 시작돼도 이미 과의존 단계에 돌입한 아동은 이를 해소하기 쉽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한다. 만 4세의 아동은 발달 특성상 독립적이고 고집이 세지는 시기다. 이때에는 아이들에게 정서를 표현하는 적절한 방법, 확고하며 일관성 있는 지도가 필요하다. 그런데 디지털 기기 사용과 미디어들은 긍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기 때문이다.

유아동의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은 매년 상승 추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1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 캡처

 

스마트폰 대신 감정 조절 기술을 권장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어도 ‘육아 현장’에서는 적용이 쉽지 않다.

라데스키 박사도 디지털 기기를 사용하여 자녀들의 주의를 분산시키는 경우가 있음을 인정했다. 하지만 그것이 때로는 가장 현실적인 ‘전략’일지라도 근본적이고 일반적인 진정 도구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이에게 감정 조절을 위한 대체 솔루션을 제안했다.

▲감각기술 솔루션, ▲색상 영역 사용 솔루션, ▲감정 이름 지정 솔루션, ▲대체 행동 제공 등을 통해 아이의 고조화된 감정을 진정시킬 수 있다는 설명이다.

감각기술 솔루션은 마이너스 에너지를 플러스 행동으로 전환하는 방법이다. 어린아이들은 어떤 유형의 감각이 그들을 진정시키는지에 대한 고유의 프로파일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아이에게 스윙, 포옹, 점프, 손으로 퍼티 쥐어짜기, 음악 듣기 등의 감각적 접근을 부여하면 부정적 표현 대신 다른 방법으로 에너지를 분출할 수 있다.

감정과 같은 추상적이고 복잡한 개념을 어려워하는 어린아이에게는 색상 영역을 사용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예컨대 지루함-파란색, 차분함-녹색, 불안함-노란색, 폭발함-빨간색과 같이 직관적으로 이해되는 시각 가이드를 만드는 것. 이 방법은 아이들의 두뇌에 감정을 대체할 ‘무언가’를 그리게 되고, 부모는 감정 동요를 제어하는데 색상 영역을 사용할 수 있다.

감정 이름을 지정하고, 대체 행동을 제공하는 것은 ‘언어’를 통한 공감과 의사소통 방법이다. 아이가 느끼고 있다고 생각하는 감정에 이름을 정해놓고 소통하면서 아이에게 이해받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리고 부모가 부정적인 감정에 대해 침착함을 유지하면 아이는 “감정을 언급할 수 있고 관리할 수 있다.”고 느끼게 된다.

라데스키 박사와 연구진은 “이러한 솔루션은 보호자가 아이의 감정에 과잉 반응하지 않고, 디지털 기기 같은 ‘일시적 전략’을 사용하지 않으려는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여러 환경이 이런 노력에 도전하겠지만, 아이가 평생 지속되는 감정 조절 기술을 구축하는 데는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137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