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순서가 평가에 영향 주는 것은 합리적 뇌 때문”

뇌 인지 처리의 '순서효과' 작동 원리 밝혀…상반된 인지 편향 공존

면접과 같은 각종 평가에서 순서가 어떤 식으로도 영향을 주는 것은 뇌가 합리적으로 인지하는 과정에서 비롯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1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 따르면 바이오메디컬공학과 권오상 교수와 문종민 연구원은 ‘순서대로 제시되는 시각 대상을 평가할 때, 직전 평가가 현재 대상에 대한 평가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했다.

그 결과 현재 평가는 바로 전 평가와 ‘비슷한 방향’과 바로 전 대상에서 ‘멀어지는 방향’으로 동시에 작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러한 두 가지 상반된 인지 편향이 동시에 작동하고 있음을 실험으로 입증했다.

실험에서 참가자는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는 점들을 보고, 그 방향을 보고하는 과제를 수행했다.

여러 번 진행된 과제에서 참가자들은 직전에 수행한 결과에 영향을 받아 편향된 응답을 내놓았다.

참가자들이 보고한 방향은 직전 과제에서 점들이 움직인 방향(실제 객관적 자극)으로부터 멀어졌고, 반대로 직전 과제에서 보고한 방향(주관적 판단)을 향해 가까워졌다.

연구진은 이러한 인지 편향이 뇌의 인지 처리가 대상의 상태를 ‘표상’하고, 이 표상을 ‘해석’하는 두 과정으로 나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표상은 대상의 정보를 뇌로 입력하는 과정이고(encoding), 해석은 입력된 정보를 풀어내는(decoding) 과정이다.

인지 과정에서 표상과 해석은 분리돼 있으며, 각각을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과정에서 상반된 인지 편향이 동시에 나타난다는 것이다.

연구진이 만든 수학적 모델을 보면 뇌가 대상의 상태를 표상할 때는 직전 상태에서 변화를 잘 감지할 수 있도록 제한된 정보 처리 자원을 효율적으로 분배한다.

표상을 해석할 때는 바로 전에 대상을 통해 얻은 현재 상태의 예상치를 방금 얻은 표상과 통합해 수학적으로 최적화된 추론을 내린다.

권오상 교수는 “바로 전 대상에 따라 현재 대상에 대한 평가가 달라지는 것이 일견 비합리적인 행동으로 보일 수 있으나, 사실은 정보를 효율적으로 처리하고 수학적으로 최적화된 의사결정을 내린 결과”라며 “이번 연구는 우리의 편향된 평가가 역설적으로 우리의 합리성에서 비롯됐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인지 편향은 우리 사회의 다양한 갈등과 양극화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며 “뇌 인지 처리에서 나타나는 순서효과를 규명한 이번 연구가 사회 문제의 해결책을 찾을 실마리를 제시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SSK사업 지원을 받아 이뤄졌으며, 연구 결과는 생명과학 분야 학술지인 ‘비엠씨 바이올로지'(BMC Biology)에 게재됐다.

(29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