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KT, 과기부에 LGU+ 주파수 추가 할당 반대의견 전달

SKT·KT "경매 취지 훼손 불공정" LGU+ "애초 경매대상 아니었다"

LG유플러스[032640]가 정부에 5G 주파수 대역 추가 할당을 요청한 것을 두고 SK텔레콤[017670]과 KT[030200] 등 경쟁사들이 정부에 공식 반대 의견을 냈다.

14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T와 KT는 전날 밤 각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LGU+만의 이익을 위해 한정된 주파수 자원을 할당하는 것은 불공정하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제출했다.

양측은 국내 주파수 공급 역사상 단 한 번도 경쟁수요 없는 경매를 한 적이 없고, 경쟁 없이 LGU+가 주파수 대역을 확보한다면 경매 제도의 취지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LGU+는 이달 10일 과기정통부에 3.4∼3.42㎓ 대역 20㎒폭을 추가로 신청했다.

앞서 2018년 6월 이통3사는 경매를 통해 각각 5G 주파수 대역을 확보한 바 있다.

SKT는 1조2천185억원을, KT는 9천680억원을 내고 100㎒ 대역폭을 받았다. LGU+는 8천95억원을 내고 80㎒ 대역폭을 확보했다.

이번에 LGU+가 추가로 신청한 주파수 대역은 현재 LGU+가 사용하고 있는 3.42∼3.5㎓ 대역과 인접한 것이다.

LGU+는 10월 예정된 농어촌 5G 공동로밍을 앞두고 품질을 개선하기 위해 추가로 주파수 대역 할당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양사는 “추가 주파수 공급이 시급하다면 현재 미사용 대역을 활용하는 게 우선이고, 통신3사 모두 수요를 제기할 때 주파수를 공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언제든 추가 할당을 받을 수 있다면 향후 주파수 확보 경쟁이 발생하지 않아 경매 정책을 왜곡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U+는 “이번에 추가로 신청한 20㎒폭은 2018년 경매 대상이 아니었고, 국민에게 더 나은 5G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서라도 3.5㎓대역 20㎒ 폭 추가 할당이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5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